[캠프리포트]1세이브 남았다. 오승환이 생각하는 400세이브는?

2019-02-16 11:18:40

콜로라도 오승환이 16일(한국시각) 스프링캠프 두번째 불펜피칭을 했다. 스캇데일(미국 애리조나주)=권인하 기자

"그래도 400번 팀 승리를 지킨 거니까 그런 의미는 있을 것 같다."



콜로라도 로키스의 '끝판왕' 오승환이 한·미·일 통산 400세이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해까지 399세이브를 챙겼다.

2005년부터 2013년까지 삼성 라이온즈에서 444경기에 등판해 277세이브(28승13패 11홀드)를 기록한 오승환은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에서 2년간 127경기서 80세이브(4승7패 12홀드)를 기록해 한일 통산 357세이브를 올렸다. 2016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오승환은 세인트루이스에서 2년을 뛰었고, 지난해엔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콜로라도에서 활약했다. 3년간 211경기에 등판해 42세이브(13승12패)를 기록했다.

지난해엔 3세이브에 그쳐 400세이브에 실패했지만 올시즌 달성 가능성은 높다.

개인적으로 의미가 큰 성적이지만 오승환은 별로 신경을 쓰지는 않는 눈치다. 개인적으론 의미를 둘 수도 있지만 현재 마무리 투수도 아니라 의식을 하기도 애매하다.

오승환은 16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스캇데일의 스리 리버 필즈에서 불펜피칭을 한 뒤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400세이브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어차피 할거라면 빨리하면 좋겠다"라며 웃은 오승환은 "세이브가 400번이라는 것은 팀이 400번 이겼다는 뜻이니까. 팀 승리를 지켰다는 것은 의미가 있을 것 같다"라고 했다.

콜로라도는 오승환이 400세이브를 달성한다면 크지는 않더라도 세리머니를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캇데일(미국 애리조나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