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미 “생후 100일에 떠난 母, 구치소에서 돌아가신 父” 아픈 가족사

2019-02-16 09:10:38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개그우먼 이성미가 생후 100일 만에 생이별한 친어머니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이성미가 출연해 고등학교 동창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김용만은 "제가 알기로는 이성미 선배님이 그런 얘기를 많이 했었다. 친어머니를 만나보는 것이 소원이라고"라며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이성미는 "생후 100일 때 어디론가 가셨다. 그래서 친어머니에 대한 기억이 없다"면서 "늘 마음속에 담고 있었던 것이 있다. '어머니를 한번 보고 싶다'라는 간절함이 어떨때는원망이 됐다가 때론 그리움이 됐다가 눈물이 됐다가 한다. 이제는 나이가 드니까 그리움으로 변했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아버지와 새어머니에 대한 사연도 공개했다.

이성미는 "친어머니, 새어머니 단어가 좀 그렇긴 한데, 새어머니가 너무 잘해주셨다. 새어머니라는 것을 모를 정도로 잘 키워주셨다. 그런데 아버지가 사업을 여러 개 하셨는데 그게 한꺼번에 망하면서 구치소에 가셨다. 그때 어머니가 심하게 아프시면서 내가 13세 때 자궁암으로 돌아가셨다"고 아팠던 유년시절에 대해 회상했다.

이성미가 중학교 2학년 때, 아버지는 세 번째 결혼을 했고 그는 두 번째 새어머니를 만나러 부산으로 향했다.

이성미는 "새어머니 슬하에 4남매가 있었고, 저한테 너무 잘해주셨다. 그런데 제가 겉돌았다. 새어머니가 말 한마디를 하면 그것을 다른 말로 오해를 했다.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고 뭐를 해야 할지 모르겠고 답답한 마음뿐이었다"면서 "아버지가 새어머니의 관계가 나빠지면서 나에게 나가 있으라고 했다. 적응을 못하는 걸 아신 거다. 굉장히 우울했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tokki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