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치과의사 이수진, 퍼펙트 복근 위해 도전 '극한 공복 24시'

2019-02-16 09:36:39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공복자들'에 출연한 51세 치과의사 이수진이 퍼펙트한 복근을 만들기 위해 공복에 도전하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그녀는 마시는 물의 양도 제한하는 '극한 공복 24시'에 도전하면서 최강 동안 미모와 몸매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노홍철, 김준현, 유민상, 미쓰라는 한달 동안 꾸준히 실천한 공복을 통해 진정한 '생활 공복자'로 등극하며 놀라운 변화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들의 변화된 체중이 공개 되면서 '생활 공복'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공복자들'(연출 김선영, 김지우)에서는 완벽한 복근을 위해 공복에 도전한 이수진과 노홍철, 미쓰라 등이 '생활 공복'으로 놀라운 체중 변화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공복자들'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 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짚어보는 예능 프로그램. '건강관리', '다이어트' 등 다양한 이유로 24시간 공복 후 한끼를 먹는 것에 동의한 공복자들이 각각의 일상생활을 보내며 수많은 유혹을 이겨내고 '공복의 신세계'를 영접하는 모습이 담겨 호평을 받고있다.

우선 노홍철의 집이 아닌 새롭게 만들어진 보금자리인 '신개념 위장세트'에 입성한 공복자들은 창단 멤버 김숙의 복귀를 뜨겁게 환영했다. 파일럿 프로그램 당시 '공복자들'을 통해 자율공복을 접한 김숙은 "그동안 공복을 하려고 노력했다. 하지만 같이 함께 가야지, 혼자는 의지가 약해지더라"고 말한 뒤 "뭐가 달라졌나 했더니 다들 예뻐졌다"고 칭찬했다.

공복자들은 새해를 맞이해 목표로 세웠던 체중감량 중간평가를 진행했다. 체중감량을 위한 이들의 생활 속 공복 방식은 서로 달랐다. 노홍철은 8시간 식사 16시간 공복을 실천했고, 미쓰라는 아침을 채식 위주로 먹는 1일1식을 했으며, 김준현은 먹방을 찍은 다음날 24시간 공복을 실천했다고 전했다.

이들의 말이 끝나자 마자 체중계가 등장했고, 이에 멤버들은 큰 마음을 먹고 체중계에 올랐다. 제일 먼저 몸무게 측정에 나선 미쓰라는 당초 목표 몸무게였던 77kg보다 더 낮은 76.10kg을 기록했으며, 노홍철은 77.60kg을 기록, 총 9kg 감량에 성공했음을 알렸다. 특히 노홍철의 경우 공복을 통해 얻게 된 복근을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가장 많은 몸무게가 나갔던 '뚱앤뚱' 콤비 김준현과 유민상 역시 각각 7kg, 4kg 씩 감량하면서 100일 간의 체중감량에 대한 청신호를 알렸다.

미쓰라는 공복을 하고 난 소감에 대해 "약간 욕심이 생긴다. 운동을 병행하면 어떨지 기대된다"고 전했다. 노홍철은 공복 소감에 대해 "없던 자신감이 생겼다"고 밝히며 노출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내며 "허리 통증 때문에 운동을 못했는데 너무 좋다"고 전했다. 김준현은 "명절 3일 동안 공복을 했다. 그러다 보니 공복감이 없어지는 게 아까워졌고, 어느새 제가 러닝머신 위에 있더라"며 뛰어난 공복 효과에 대해 진심으로 감탄했다.

이후 24시간 공복에 도전하게 될 게스트로 치과의사 이수진이 소개됐다. 드라마 'SKY캐슬'의 실존인물이라고 소개받은 이수진은 "할아버지가 한의사, 아버지가 외과의사, 내가 치과의사로 3대째 의사 가문"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수진은 치과의사답게 "치아 하나당 가치는 3000만 원이다. 치아가 망가지면 세균이 혈관, 심장 질환까지 이어지게 한다. 그녀는 음식을 먹은 뒤에는 반드시 양치해야 한다"고 기승 전 양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이수진은 칫솔에 대해서는 "가느다란 칫솔이 좋다. 그래야 안쪽, 구석구석까지 들어간다. 칫솔 방향은 잇몸에서 치아 방향으로 해야 한다"고 설명하며 꿀팁을 전수했다.

이어진 이수진의 공복 도전기는 모두를 놀라게했다. 치과에서도 멈추지 않고 자기관리를 하던 그녀는 치아관리에 이어 몸매 관리에 대한 꿀팁을 SNS팔로워들과 라이브로 공유 하며 완벽한 동안 미모의 비법을 전수 했다. 이수진는 모든 일을 마치고 즐겨 찾는 헬스장으로 향했고, SNS를 통해 일주일만에 복근을 되찾기로 약속하면서 극한의 방법으로 '물 섭취 제한'을 하게 됐다. SNS소통을 자주하는 그녀는 실패 시 공약으로 '반나절 핸드폰 사용 금지'를 걸었다.

이수진이 복근을 만드는데 있어 가장 큰 어려움은 바로 그녀의 딸이었다. 이수진의 딸은 공복을 하고 있는 엄마 앞에서 치킨을 먹는가 하면, 엄마가 공복에서 마실 수 있는 물까지 빼앗아 먹은 것이다. 딸의 방해 아닌 방해와 여러 어려움들이 겹친 가운데 이수진은 24시간 공복을 성공리에 무사히 마쳤다.

공복에 성공한 이수진은 눈 앞의 떡국은 안 먹고 바로 화장실에 들어가 옷을 갈아입었다. 이는 SNS에 올릴 복근 인증사진 촬영을 위한 것이었다. 물까지 500ml로 제한한 이수진의 배에는 확실한 복근이 새겨져 있었다. '공복 끝에 복근 온다'는 말처럼 그녀의 복근은 선명하게 드러나 있었다. 이를 확인한 이수진은 그동안 못 먹었던 친정엄마의 명절 음식들을 먹어 미소를 짓게했다.

그런가 하면 노홍철과 김준현, 유민상도 새로운 공복에 도전했다. 다만 이들의 공복는 평범한 굶음이 아닌 대장 내시경을 한 다음 공복을 이어가는 것이었다. 실패 공약은 '공복자들'을 홍보하며 방송국까지 걸어오는 것. 대장 내시경 이후 공복을 하게 될 경우 이들은 대략 48시간 이상을 굶어야 했던 상황. 노홍철은 공복 전 마지막 식사로 흰 죽을 먹어 시작부터 불안한 기류를 풍겼다.

노홍철과 김준현, 유민상은 대장 내시경을 받기 위한 장청소에 들어갔다. 알람을 맞춰 놓고 시간마다 약을 조제해서 먹어야 했던 세 사람. 노홍철은 마지막에 넣는 액을 처음부터 함께 넣는 실수를 범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 예고편을 통해 세 사람이 수면 마취로 인해 각종 비밀(?)을 쏟아내는 대장 내시경의 풍경과 1일1식의 '공복 생활자'로 알려진 배우 이소연이 등장하면서 앞으로 펼쳐질 또 다른 공복세계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을 동시에 자아냈다.

시청률 역시 상승했다. 1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공복자들'은 수도권 기준 3.0%로 시청률이 상승했고, 이날 최고 시청률은 3.8%를 기록해 앞으로의 상승세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먹거리가 넘쳐나는 시대, 하루 세 끼 식사가 당연한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해 1일1식, 24시간 공복 등 '현대판 건강 이슈'에 대한 궁금증으로부터 시작된 '공복자들'은 공익성과 예능의 완벽한 밸런스를 맞춰내 호평을 받고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