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 기계' 메시, 11시즌 연속 30골 대기록 작성

2019-02-17 08:08:19

(Photo by Pau Barrena / AFP)<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가 11시즌 연속 30득점 대기록을 세웠다.



스페인 프로축구의 스타 메시는 17일(한국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바야돌리드와의 프리메라리가 24라운드 경기에서 전반 막판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키며 팀의 1대0 승리를 이끌었다. 메시는 후반 종료 직전에 얻은 페널티킥 기회까지 잡으며 경기 멀티 득점을 노렸지만, 두 번째 페널티킥은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팀 승리에만 만족해야 했다.

메시는 결승골로 이번 시즌 리그 22번째 득점을 기록했다. 그리고 리그와 코파 델 레이(국왕컵) 등 모든 경기를 통틀어 30번째 골을 완성했다.

이로써 메시는 2008~2009 시즌을 시작으로 11시즌 연속 30골 이상을 기록하게 된 선수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메시는 이 기록이 이어져오는 동안 총 540골을 작성했다. 2008~2009 시즌 38골을 시작으로 2011~2012 시즌 73골로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작성했다. 지난 시즌에도 45골을 성공시키며 녹슬지 않은 감각을 과시했으며, 이번 시즌도 아직 3개월의 일정이 남아있기에 40골 돌파가 충분히 가능해 보인다.

현재 리그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메시는 현재 페이스라면 득점왕 등극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렇게 되면 자신의 커리어 6번째 득점왕 타이틀 획득이다. 1940~1950년대 활약했던 텔모 사라가 6회 득점왕 기록을 보유하고 있는데, 메시가 역대 최다 득점왕 공동 기록 보유자가 될 수 있다. 현재 리그 득점 2위는 팀 동료인 루이스 수아레즈로 15골에 그치고 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