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째 호흡 맞춘 KIA '키스톤콤비' 김선빈-안치홍, 체중감량-루틴으로 업그레이드 중

2019-02-17 11:25:58

오키나와=김진회 기자

김선빈(30)과 안치홍(29)은 지난 10년간 유격수와 2루수로 KIA 내야를 지킨 '키스톤 콤비'다. 현역시절 한 번도 경험하기 힘든 한국시리즈 우승을 두 차례(2009년, 2017년)나 이끈 주역들이다.



만족은 없다. 이들은 'V12' 달성을 위해 업그레이드 중이다. 우선 김선빈은 다이어트 중이다. 비 시즌 기간 '체중감량'을 화두로 삼았다. 가장 몸 상태가 좋았던 때를 회상했다. 5년 전 유지했던 가장 이상적인 몸무게를 만들기 위해 체중을 12㎏나 줄여야 했다. 이제 남은 몸무게는 4㎏ 정도다. 스프링캠프 기간 확실히 몸이 가벼워진 모습이었다. 내야 수비훈련을 할 때 가장 부드럽게 수비를 펼쳤다.

타격에선 팀 내 최고참 이범호(38)와의 대화를 통해 '타격왕'에 오른 2017년을 떠올리고 있다. '네트 스로우' 훈련 때 이범호는 "가르치는 것이 아니다. 홍세완 타격코치님께서 조언하신 것에 더해 선빈이가 2017년 잘했던 타격폼과 타이밍, 임팩트 시점 등을 얘기했다. 선빈이도 나의 좋았을 때의 모습을 얘기해줬다"고 말했다.

김선빈의 또 다른 목표는 100경기 이상 출전이다. 김선빈은 2017년 137경기에 출전했고, 2018년 127경기에 나섰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타구에 두 차례나 맞아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시간이 있었지만 그래도 17경기밖에 결장하지 않았다. 다만 10년간 김선빈이 100경기 이상 뛴 건 5시즌밖에 되지 않는다. 역시 올 시즌이 끝난 뒤 맞는 자유계약(FA)을 위해서라도 아프지 않고 더 많은 경기를 소화해야 한다는 것이 김선빈의 생각이다.

안치홍의 목표는 단순하지만 명확하다. 최고의 시즌을 보냈던 지난해의 루틴을 유지하는 것이다. 안치홍은 2018시즌 타율 3할4푼2리, 홈런 23개, 타점 118개를 수확하며 '커리어 하이'를 찍었다. 안치홍은 "특별히 뭔가 하려고 하지 않고 작년에 하던 대로 운동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좀 더 신경 쓰는 부분은 '순발력'이다. 1990년생인 안치홍은 한국나이로 서른 살이 됐다. 단거리와 웨이트 트레이닝을 통해 훗날 떨어질 순발력을 일찌감치 대비하고 있는 것이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