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성매매 사실' 남편 이수 두둔하려던 린...화 더 키웠다

2019-02-18 13:54:20

사진=이수 린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가수 린이 남편인 가수 이수의 성매매 사건을 언급하면서 이 글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이수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valentinesday 하사품 from 린. 충성충성"이라는 글과 함께 선물로 받은 팔찌를 공개했다.

이에 한 네티즌은 "미성년자 성매수자가 뭐 하는지 알고 싶지 않다"라며 댓글을 남겼고, 린은 해당 댓글에 답글을 올렸다.

그는 '잊고 용서해 달라는 건 아니다. 언감생심 그런 걸 생각해본 적도 없습니다만, 상대가 6개월 동안이나 감금 당했는데 그걸 알고도 모른 척 한 건 사실이 아니라는 말 하려고 댓글 달았다. 성매매는 사실이지만 그 속에 허위 사실은 난무하다'며 '안 보고 안 읽으면 그만이라 신경 안 썼는데 이 댓글을 읽은 이상 그냥 넘어가면 속상할 것 같았다. 알고 싶지 않은, 몰라도 될 남의 집 일을 이렇게 알아야 해서 피곤하실 것 같다. 이런 날은 내 직업이 정말 싫다. 미안하고, 그래도 행복하게 하루 마무리 잘하시라'고 말했다.

하지만 린의 생각과 달리 그의 댓글에 대한 논란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우선 '성매매는 사실이지만' 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굳이 할 필요가 있나'라는 의견이 많다. 자칫 성매매를 두둔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고 그렇지 않더라도 그런 사실을 보는 이들에게 상기시킬 필요가 있느냐 하는 것이다.

물론 네티즌들의 SNS 공격이 도를 넘어서는 부분도 있다. 하지만 그렇다면 공식적으로 대응을 하는 편이 더 경각심을 심어줄 수 있다. 댓글에 댓글로 반응하는 것은 '소통'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더 큰 논란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린의 댓글로 인해 각종 포털 사이트는 이들 관련 기사로 넘쳐나고 있다. 이들 입장에서도 좋은 결과는 아니라는 말이다.

한편 린과 이수는 10년 간 가요계 동료로 지내다 연인으로 발전해 지난 2014년 9월 화촉을 밝혔다.

star7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