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병 눈감자마자…'수병과 간호사 키스'도 '미투' 논란

2019-02-20 15:29:49

[새러소타 경찰국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제국주의 일본의 항복과 2차 세계대전 종전을 상징하는 사진으로 유명한 '수병과 간호사 키스'의 주인공이 세상을 떠나자마자 이 사진을 형상화한 조각상도 수난을 당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새러소타에 있는 '무조건 항복'이라는 이름의 조각상에서 여성 간호사의 왼쪽 종아리 부분에 빨간색 스프레이로 적은 "#MeToo(미투·나도 당했다)"라는 낙서가 발견됐다고 미 ABC 방송이 보도했다.

이 조각상은 '수병과 간호사 키스' 사진을 그대로 재현해 만들었다.


새러소타 경찰은 이날 오전 0시53분께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나, 주변 현장에서 스프레이통이나 다른 훼손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건 현장을 찍은 감시카메라 영상도 없다고 덧붙였다. 조각상을 복구하는 데에는 약 1천 달러(약 112만 원)가 들 것으로 추산됐다.

이날 사건은 사진 속 남성 수병인 조지 멘돈사가 지난 17일 95세를 일기로 별세하면서 아름다운 키스 장면 속에 숨은 '어두운 진실'이 재조명된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검은색 해군 수병 복장을 한 멘돈사는 1945년 8월14일 2차 세계대전 종전을 축하하며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쏟아져 나온 수만 명의 인파 속에서 흰색 가운을 입은 간호사 복장의 여성을 끌어안고 허리를 젖힌 뒤 키스 세례를 퍼붓는 장면이 카메라에 찍혔다.

당시 멘돈사는 여자친구를 만나러 가던 길에 술을 마신 뒤 흥에 취해 길거리에서 만난 여자들을 끌어안고 키스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간호사 복장의 이 여성은 전쟁이 끝났다는 소식을 듣고 사실을 확인하러 광장으로 걸어 나오다 '봉변'을 당했다고 한다.

해군 전역 후 로드아일랜드에서 어업에 종사하던 멘돈사는 자신이 사진의 주인공이 아니라고 부인하다 결국 사실을 인정한 뒤 2009년 이후 이 사진을 들고 여러 차례 기념촬영을 했다.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