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비 “사우나 갔다가 ‘깜짝’ 여성 2명이 나체로...”

2019-02-20 15:24:50



가수 겸 배우 비가 북유럽에서 겪었던 황당한 사연을 털어놨다.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의 비, 이범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비는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내가 예전에 사우나에 갔다가 깜짝 놀란 적이 있다. 사우나에 앉아 있는데 여성 두 분이 나체로 들어왔다"면서 "너무 당황해서 나도 모르게 한국말로 '여탕인가?'하고 나왔다"고 아찔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런데 그분들이 '괜찮아요. 앉아요'라더라. 그래서 '나 여자친구 있어'라고 하고 나왔다. 그분들은 황당하게 생각했을 거다"며 "물어보니 사우나만 공용으로 이용하게 돼 있더라. 뭘 입고 가면 '얘 뭐지?'라고 생각한다더라"고 설명했다.

비는 "다른 나라 문화에 젖어든다는 게 쉽지 않더라"면서 낯선 문화에 당황했다고 털어놨다. <스포츠조선닷컴>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