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리나 “남편 박용근, 의문의 여성과 문자 흔적” 분노

2019-02-20 16:35:20



가수 채리나가 남편인 야구코치 박용근(LG트윈스)에 대해 언급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동치미'에서는 '당신, 내 휴대전화 봤어?'라는 주제로 출연자들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채리나는 "저희가 공개 연애를 했기 때문에 연애 때부터 숨기는 것 없이 비밀번호 등 숨기는 것 없이 다 오픈했다. 공개 연애를 하던 중 여행을 갔는데 그때 결혼을 고민할 사건이 생겼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새벽 한시쯤에 남편 휴대전화에서 벨 소리가 울리더라. 남편은 일찍 자는 편이라 이미 잠들어 있었고, 저는 늦게 자는 편이라 안 자고 TV를 보고 있었다. 휴대전화가 너무 보고 싶더라. 느낌이 안 좋았다. 왜 지금 시간에 문자가 오나 싶었다. 그래서 휴대전화를 들고 화장실에 들어가 불도 키지 않은 채 몰래 봤다. 느낌이 안 좋았는지 몸이 떨리더라. 메시지를 보니 '너 몸은 어때?'라는 등 걱정을 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누가 봐도 여자였다. 저장이 안 된 번호였다. 문자를 보고 제 몸에 모든 수분이 빠져나가는 기분이 들 정도로 큰 충격에 빠졌다. 왜냐하면 우리는 공개열애 중이고, 이 상황에서 결별하게 됐을 때 나올 뒷말들이 걱정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문자를 보고 너무 화가 나서 안절부절 못 하고 뒤척이니까 남편이 깨더라. 내게 '뭐해? 왜 안자?'라고 물어보더라. 휴대전화를 보여주니 변명을 하더라. '동창이야. 네가 지금이라도 전화하라고 하면 할게'라더라. 저는 궁금한 게 주고받은 문자는 많은데 전화번호가 저장이 안 된 게 이해가 안됐다. 그리고 주고받은 연락 횟수는 많은데 문자는 남아있는게 없었다. 문자를 지운 게 수상했다"고 분노했다.

하지만 계속되는 남편의 변명에 그냥 믿기로 했다면서 시간이 지난 후 결혼 생활 때 또 한 번 사건이 터졌다고 말했다.

채리나는 "남편이 훈련 때문에 익산에 머물고 있다가 저를 보러 다시 올라왔다. 그때 이상하게 휴대전화가 보고 싶더라. 보니까 베가 모르는 다른 메신저 앱이 있더라. 궁금해서 열어봤는데 어떤 여성분한테 '날씨가 좋아' '영화 보러 가자'라는 문자가 있더라. 바로 남편에게 '왜 이 여자한테 익산에 오라고 하나? 전에 그 여자냐?'라며 난리를 쳤다. 결론적으로는 한 방을 쓰는 동료가 '형 여자 좀 소개시켜주세요'라고 부탁을 해서 중간역할을 한 거라고 하더라. 그 동료도 저에게 해명을 해줬다. 그때 이후로 작은 오해도 남지 않도록 노력을 한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TV를 보고 계신 분들 중에 혹시 저 말고 다른 여자랑 있는 걸 보면 SNS로 제보 부탁드린다"고 시청자들에게 영상편지를 남겨 웃음을 안겼다. <스포츠조선닷컴>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