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MWC19] '스마트폰 혁신 전쟁'…접이식폰에 탈착식 화면도

2019-02-22 08:44:50

이달 25일(현지시간)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MWC19'는 폼팩터(Form Factor) 혁신 경쟁의 장이 될 전망이다. 작년 MWC에서 모바일 혁신보다는 5G, AI 등이 주목받았던 것과 대조된다.



삼성전자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S10,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미리 발표했다. MWC에서는 화웨이, 샤오미, LG전자 등 후발 주자들이 폴더블폰과 듀얼디스플레이폰 등을 내놓으며 혁신 경쟁에 합류한다.

차세대 이동통신 5G를 지원하는 단말도 다수 출품된다.


◇ 화웨이·샤오미도 폴더블폰 선보인다
화웨이와 샤오미는 MWC 개막 전날인 24일(현지시간) 언팩 행사를 통해 자사 폴더블폰을 공개한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 폴드'가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이지만 양사 제품은 바깥으로 접히는 '아웃폴딩' 방식이다. 아웃폴딩 방식은 기기가 접힐 때 곡률 반경이 인폴딩 방식보다 크고, 인폴딩 방식처럼 화면 바깥 디스플레이를 따로 만들지 않아도 돼 인폴딩보다 구현하기 쉬운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접히는 방식에서 차이가 난다.

화웨이 제품은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 로욜이 작년 처음 선보인 것처럼 기기를 한번 접는 방식이다. 화웨이가 전 세계 미디어와 파트너사에 보낸 초청장을 보면 'V'자로 접힌 디스플레이 바깥쪽으로 빛이 새어 나오는 듯한 형상으로 이를 암시했다.

샤오미 폴더블폰은 양쪽 끝을 잡고 바깥쪽으로 접는 '더블 폴딩' 방식이다.

화웨이 제품은 접었을 때 5인치, 펼쳤을 때 8인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 제품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진 것이 많지 않다.

전 세계 관심은 이들 제품이 삼성전자 폴더블폰과 비교했을 때 완성도에서 얼마나 차이가 날지, 사용자 경험(UX)은 어떻게 다를지에 쏠려 있다. 일차적으로는 두께, 무게 등이 일반 스마트폰과 큰 차이가 나지 않아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 삼성전자 폴더블폰의 두께, 무게 등 정보는 알려지지 않았다. 특히 아웃폴딩 방식을 채택한 중국 업체들은 제품 바깥면에 디스플레이가 노출되기 때문에 내구성에도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가격이나 출시 정보가 제공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화웨이는 그동안 6월 세계 최초로 5G를 지원하는 폴더블폰을 내놓겠다고 공언해왔지만, 삼성전자가 5월 중순 한국에 세계 최초로 5G 갤럭시 폴드를 내놓겠다고 하면서 계획이 무색하게 됐다. '세계 최초' 타이틀을 위해 출시 일정을 더 앞당길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이 밖에 모토로라도 새로운 '레이저 폴더블폰'을 공개할 가능성이 있다.


◇ LG전자는 5G·듀얼 디스플레이폰으로 '맞불'
LG전자는 이번 폴더블폰 대전에 참전하지 않는다.
폴더블폰 시장 수요가 아직 무르익지 않았고, 회사 상황도 메인 스트림(주류) 시장에서의 지위 회복이 우선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대신 5G 스마트폰인 'V50 씽큐 5G'를 통해 새 폼팩터 경험을 제공하기로 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폴더블폰 스마트폰 출하량은 300만대 수준으로 예상된다. 출하량은 2020년 1천400만대, 2021년 3천만대, 2022년 5천만대로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보이지만 한 해 스마트폰 시장 규모(15억대 수준)를 감안했을 때는 미미한 수준이다.

24일(현지시간) 발표하는 V50 씽큐에 플립 커버 형태의 듀얼 디스플레이를 끼우고 펼치면 두 개의 화면을 통해 애플리케이션을 여러 개 구동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 화면처럼 이어서 볼 수는 없다. 폴더블폰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대가 차별점이다.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은 "5G 스마트폰은 속도, 방열, 배터리 등에 집중해 가장 안정적이고 완성도 높은 폰을 출시하겠다"고 자신했다.

이와 함께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G8 씽큐도 내놓는다. 이 스마트폰의 가장 큰 특징은 전면에 ToF(비행시간 거리측정, Time of Flight) 카메라를 탑재했다는 것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것도 인식하기 때문에 정맥 인증 등이 가능해지고 터치하지 않아도 손짓만으로 화면을 조작할 수 있게 된다.
이밖에 오포는 10배 광학 줌 기술을 탑재한 스마트폰 '파인드 X2'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소니, 노키아 등도 신제품을 발표한다.

srchae@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