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소연, 고학력+고스펙+고소득 쓰리콤보 알파걸 변신 완료

2019-02-22 09:04:52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배우 김소연이 완벽한 알파걸로 변신, 안방극장에 짜릿한 우먼파워를 선보인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극본 조정선, 연출 김종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은 이 시대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할 공감백배의 스토리를 예고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김소연은 극 중 강미리 역을 맡아 평범한 여성들의 핸디캡을 뛰어넘은 알파걸이자 골든걸로 변신, 또 한 번 시청자들의 답답함을 뻥 뚫어줄 미(美)친 카리스마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학창시절 내내 전교 1등을 놓쳐본 적 없는 그녀는 대학 수석 졸업, 굴지의 재벌 한성그룹 수석 입사 후 현재 마케팅전략부 부장의 자리까지 올라갔을 정도로 유리천장을 정면으로 돌파, 안방극장의 새로운 워너비 여성의 등장을 알린다.

회사 로비에서 포착된 그녀의 모습에서는 보기만 해도 범접할 수 없는 아우라가 풍겨 숨을 멈추게 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냉철한 포커페이스도 엄마 박선자(김해숙 분) 앞에서 만큼은 무장 해제되어 남다른 애정 공세를 펼쳐 뜻밖의 반전 매력까지 기대케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같은 마케팅전략부의 후배 팀원 한태주(홍종현 분)와는 미묘한 기류를 형성한다고 해 과연 이들이 얽히고설키게 된 이유가 무엇일지 풍성한 에피소드로 가득할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 기다려진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의 한 관계자는 "김소연은 평소에 웃음도 많고 스태프들에 대한 배려가 넘치는 배우"라며 "카메라만 돌아가면 돌변한다. 드라마 속 캐릭터 '강미리'로 완벽하게 몰입해서 연기를 펼치는데 정말 집중력이나 카리스마가 대단한 것 같다"고 전해 더욱 신뢰도를 높이고 있다.

김소연의 강렬한 걸크러시 매력이 기대되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오는 3월 23일(토) 첫 방송된다.

sjr@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