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훈 인터뷰]김현수 감독의 주문 "책임감의 무게, 버텨야 한다"

2019-02-22 10:42:11

김현수 서울 이랜드 감독이 새 시즌을 앞두고 각오를 다지고 있다. 사진제공=서울 이랜드

"책임감의 무게는 버텨야 한다."



지난해 12월, 서울 이랜드가 변화를 선언했다. 가장 먼저 한 것은 감독 선임. 이랜드는 신임 사령탑으로 '명 수비수 출신' 김현수 감독을 선임했다. 팀 재건을 위해서는 내부 사정을 잘 아는 감독이 지휘봉을 잡아야 한다는 판단이었다. 지난 2017년 코치로 이랜드와 인연을 맺은 김 감독은 수석 스카우터를 거쳐 사령탑에 올랐다.

그로부터 3개월이 흘렀다. 김 감독은 2019년 반등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태국에서 1차 전지훈련을 마친 뒤 부산으로 넘어와 마무리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

"태국 혹은 부산에서 합류한 선수들이 있었다. 조금 어수선한 분위기는 있다. 그러나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해줬다. 지금은 개막전을 어떻게 나갈지 고민하고 있다. 조합을 맞추는 부분에서 힘들어하는 선수도 있을 것이다. 서로 마음 다치지 않게 끌고 가야 하는 부분이 있다. 이 시기가 많이 힘들다. 고민을 많이 하면서 부산에 왔다."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랜드는 지난 시즌 창단 처음으로 K리그2(2부 리그) 최하위에 머물렀다. 관중 수도 바닥을 찍었다. 홈 18경기에서 단 1만2410명을 끌어 모으는데 그쳤다.

새 시즌 반등을 노리는 이랜드. 선수단 변화의 폭도 매우 크다. 이랜드는 외국인 쿼터를 새 얼굴로 채웠다. 허범산 변준범 등을 영입하며 스쿼드를 강화했다. 이제 남은 것은 명확한 방향을 잡고 퍼즐을 맞추는 일이다.

"변화가 크다. 하지만 어차피 이 길이 이랜드가 가야하는 길이면 새로운 판을 짜야하지 않나 고민을 많이 했다. 베테랑과 어린 선수의 벽을 좁히며 팀을 하나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9년은 이랜드만큼이나 김 감독에게도 도전의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7년 은퇴한 김 감독은 대구, 경남, 상주 등에서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했다. 이번에 처음으로 프로팀 지휘봉을 잡았다.

"(선임 소식을 들었을 때) 책임감이 제일 컸다. 부담이야 없을 수는 없다. 책임감을 먼저 느꼈다. 하지만 내가 가지고 가야 할 무게라면 짊어지고 가야한다고 생각한다. 피해서도 안 된다. 게임을 하기로 했고, 임명을 받았으면 무게는 버텨 나가야 한다."

물론 지도자 준비는 꽤 오랜 시간 해왔다. "선수 시절이던 2000년부터 지도자의 길을 생각했다. 지금까지 지도자를 준비하면서 축구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김현수라는 트렌드를 가지고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쉽지는 않지만 그래도 그 길을 가야한다. 선수들도 잘 해주고 있다."

김 감독은 지난 두 시즌 동안 이랜드의 현장과 프론트를 두루 거치며 팀을 파악했다. "밖에서는 이랜드라는 팀을 크게 관심 갖지 않고 봤다. 코치와 스카우터를 하면서 이랜드에서 2년 있었다. 개선해야 할 것, 어떻게 방향을 잡고 가야할지 봤다. 그 부분에 대해서 결과물도 만들어 내야 한다. 복합적인 책임감을 많이 느낀다."

그가 선수들에게 강조하는 것은 두 가지다. 첫 번째는 빌드업, 두 번째는 용기. "수비수 출신이다 보니 빌드업을 굉장히 많이 강조한다. 하지만 빌드업이 쉽게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 처음에는 선수들이 힘들어할 수도 있다. 그것을 뛰어 넘어야 한다. 선수들에게 '용기를 내라'고 한다. 이 단계를 넘어가면 더 재미있는 축구를 할 수 있다."

이랜드는 다음달 3일 홈인 잠실주경기장에서 개막전을 치른다. "승격을 하고 싶다. 그런 꿈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선수들도 그런 꿈을 갖고 준비도 해야하고, 해왔다고 생각한다. 이왕 할거면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 승격을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부산=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