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최지만 시범경기 첫경기서 3번 선발출전해 1타점

2019-02-23 08:21:30

최지만 AP연합뉴스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28)이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가장 먼저 실전에 나왔다.



최지만은 23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샬럿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시범경기에 3번-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타점을 올렸다. 팀의 첫 시범경기인데다 홈에서 열린 경기에 3번타자로 선발 출전한 것은 탬파베이가 최지만에 대한 기대가 크다는 것을 방증하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최지만은 1회말 상대 선발 콜 어빈에게 삼진을 당했지만 0-2로 뒤진 3회말 두번째 타석에서 타점을 뽑았다. 1사 2,3루의 찬스에서 두번째 투수 에런 브라운을 공략해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쳤다. 5회말 세번째 타석에서 1루수앞 땅볼로 물러난 최지만은 6회초 수비때 교체됐다.

최지만은 지명타자 자리에서는 우타자 아비세일 가르시아와 경쟁하고, 1루수에선 얀디 디아스, 브랜던 로위와 경쟁을 벌여야 하는 상황이다. 이날 경쟁자 중엔 디아스가 3루수로 출전해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