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종국, 코요태 '데뷔 20주년' 맞아 동생들에게 한턱 [SC컷]

2019-02-23 11:09:57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90년대 레전드 댄스 그룹 터보와 코요태가 한자리에 모인다.



24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종국이 김정남과 함께 '데뷔 20주년' 을 맞이한 '코요태' 를 축하해주기 위해 나서 관심을 모은다.

평소 '절약가'로 소문난 김종국이 코요태 멤버인 김종민, 신지, 빽가를 만나 거하게 축하 한턱을 낸 것. 김종국은 "먹는 거에 아끼지 마~!" 라고 큰 소리 치며 후배들을 아끼는 모습을 선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과거 '터보' 시절 먹는 것 때문에 겪은 설움을 토로하다 큰 코 다칠 뻔 했던 사연을 고백해 박장대소를 유발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지금은 각종 예능 프로그램을 종횡무진 하는 '프로 입담꾼' 김종국과 김종민이 예전엔 방송에서 말 한 마디도 제대로 못 했던 비애(?)를 밝혀 녹화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 날 영상에서는 김종국의 은밀한 문자가 공개되어 모두를 흥분케 했다. 어머니들과 MC들도 혹시 여자로부터 온 것일까 싶어 잔뜩 기대감을 표출했다. 심지어 이 때문에 녹화장에서는 '연인끼리 핸드폰 비밀번호를 공유해도 될까?!' 에 대해 치열한 갑론을박이 펼쳐져 시선을 집중시켰다.

가요계 레전드 터보X코요태의 웃음 대폭탄 만남은 24일 밤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sjr@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