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머슬' 박나래, 국가대표 박태환마저 놀란 엉덩이 부력 공개

2019-02-23 14:12:52



[스포츠조선 남재륜 기자] 예능대세 박나래가 탁월한 신체 조건으로 '부레엉잠'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3일(토)에 첫 방송을 앞둔 '위대한운동장:SKY머슬'(이하 'SKY머슬')에서는 운동이 필요한 참가자와 연예인 운동 코디들이 국가대표 박태환 선수로부터 남녀노소 모두에게 사랑받는 스포츠 수영을 배우는 모습이 방송된다.

최근 진행된 'SKY머슬' 녹화에서 박나래는 본격적인 수업 전 자신의 수영 실력에 대해 "엉덩이만 동동 뜬다"며 그동안 숨겨왔던 신체 특이점을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진 25m 자유 수영의 기량 테스트에서 박나래가 예고한 독특한 수영법이 정체를 드러냈다. 박나래는 준비 운동 단계에서 아담하지만 균형 잡힌 몸으로 완벽한 플랭크 자세를 선보여 박태환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막상 물에 들어가자 수면 위로 엉덩이만 동동 뜨는 그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수영법을 선보이며 물 만난 '나래 코기'로 변신했다. '부레엉잠' 박나래는 전 세계의 수많은 수영선수를 접해왔던 박태환마저 깜짝 놀라게했다.

한편, 평소 물이 무서워 반신욕밖에 못 한다는 권혁수는 한 손으로 코를 잡고 수영을 하는 기상천외한 수영법을 선보이며 박태환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박태환의 코칭을 받은 권혁수는 놀라운 장족의 발전을 보여 많은 이들을 감탄하게 했다.

자신감과 함께 운동 욕구를 끌어올리는 신개념 스포츠 예능 JTBC 'SKY머슬'은 23일(토) 저녁 6시 20분 첫 방송된다.

sjr@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