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실내대처법…"분무기로 먼지 가라앉히고 물걸레 청소"

2019-03-04 20:35:15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개학 연기를 시작한 4일 오전 대구 한 사립유치원으로 앞으로 마스크를 쓴 학생이 등교하고 있다. 2019.3.4 psykims@yna.co.kr

미세먼지가 연일 기승을 부리면서 실내 공기 질 관리에도 주의가 요구된다.



최천웅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4일 "실외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는 창문을 열고 환기할 수 없다"며 "차선책으로 공기청정기 등을 사용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실내 청소 시에는 환기 후 분무기로 공중에 물을 뿌려 공중에 떠다니는 먼지를 가라앉게 한 뒤 바닥을 물청소하면 좋다. 산세비에리아, 고무나무 등 유해물질 흡착 효과가 뛰어난 식물을 키우는 것도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음식을 조리할 때는 환풍기를 틀어 반드시 연기 등을 밖으로 배출시켜야 한다.
최 교수는 "집 안에서 음식을 조리하면 작은 그을음 입자 등이 발생한다"며 "환기가 잘 안 된다면 실내연기가 미세입자 허용수준보다 100배 이상 높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지하철역 안이나 버스 안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

열차와 버스 안에서는 미세먼지를 일으키는 가장 큰 원인 중의 하나가 사람들의 옷이다. 의류와 섬유제품들에 붙어 있다가 날아다니게 되는 미세먼지의 양이 상당하다.

미세먼지뿐 아니라 감기 등 감염성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 만원 지하철에서 기침하면 세균이나 바이러스도 전파될 수 있다.

또 외출 후 집에 돌아오면 샤워를 해서 머리카락이나 옷 등 몸에 남아있는 미세먼지를 없애는 것이 좋다.

또 하루 1.5~2ℓ 정도의 물을 마시면 기관지 내 점막의 건조함을 줄이고 노폐물을 배출하는 데 도움이 된다. 커피와 녹차는 카페인으로 인한 이뇨작용이 있어 점막을 더 마르게 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https://youtu.be/hVQQ2MwxZ-k]


◇ 실내 미세먼지 관리하는 팁
1. 분무기를 이용해 공중에 물을 뿌려 먼지를 가라앉히고 물걸레 청소를 한다.
2. 요리할 때는 레인지후드를 반드시 사용한다.
3. 산세비에리아, 고무나무 등 유해물질 흡착 효과가 뛰어난 식물을 키운다.
4. 외출 후 실내에 들어오기 전에는 겉옷은 밖에서 털고 들어온다
5. 물을 자주 마셔 기관지 내 점막의 건조함을 줄이고 노폐물을 배출할 수 있게 한다.

aeran@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