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배연정 “故박정희 시절 때 호출...시해 사건 후 불면증”

2019-03-07 09:21:52



코미디언 배연정이 과거 겪었던 아찔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배연정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배연정은 "이 이야기를 무덤까지 끌고 가야 하는데, 잘 모르겠다. 편집해서 (방송에) 나갈지 안 나갈지는 모르겠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옛날에 故박정희 대통령이 살아 계실 때 그 때 (머리) 쪽 찐 스타일을 참 좋아했다고 하더라. 그런데 저도 10년 넘게 쪽 찐 스타일이었다. 몇 명의 유명인들이 초대를 받아 청와대에 갔었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코미디언이니까 한복을 입고 쪽을 찌고 들어가서 사회 아닌 사회를 보고. 또 저희가 그 전에 안가, 궁정동이라고 있지 않았나? 그런 데가 굉장히 멋있고 좋은 줄 알았다. 그런데 어디로 나갔다가 어디로 왔는지 모른다, 저희도. 그 정도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 "시해 사건이 나던 날도 제가 가는 거였다. 중앙정보부에서 다 와서 저희를 데려갔다. 그런데 패션모델이라고 들어가신 분이 있었다. 심수봉 씨도 있었다. 그 분이 저 대신해서 간 거다. (도로의 신호등) 신호가 바뀌는 거예요. 빨간불에서 파란불로 바뀌는데 저희 차는 빨간 신호에서 걸렸다. 그런데 제가 저도 모르게 '차 돌려' 그랬다. 귀에서 뭐가 시키더라. '가면 안 돼' 이런 식으로 그리고 마음이 그날은 너무 불안했다. 그래서 그날은 차를 돌려 집으로 왔다. 그날 시해 사건이 난 거다"면서 "지금도 소름이 돋는다. '가면 안 돼' 이러면서 마치 제가 지금 목을 매달러 가는 것 같았다, 사형수가. 그날 제가 거기를 들어갔으면 안 좋은 꼴을 봤을 거고 거기에서 돌아서 왔는데 연락이 오더라. 그런 게 났다고. 시해 사건이 나서 라디오에서 장송곡 같은 게 나올 때 제가 2달 동안 병원으로 정신과 치료를 다녔잖다. 그때부터 불면증이 시작 됐다"고 전했다. <스포츠조선닷컴>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