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된 정준영의 황금폰 "성관계 몰카 습관적으로 공유"

2019-03-12 10:29:52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정준영이 불법촬영 성관계 영상을 공유한 카톡 메시지는 그가 분실했다는 일명 '황금폰'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황금폰'은 가수 지코가 3년 전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름 붙인 정준영의 휴대폰 별칭. 지코는 "정준영에겐 '황금폰'이라고 정식으로 쓰는 휴대폰이 아닌 카카오톡만 하는 비상사태에 쓰는 폰이 있다. 거기엔 포켓몬 도감처럼 많은 분들이 있다"라고 말했다.

정준영의 '황금폰'이 다시 주목받은 것은 2016년 9월 그가 여자 친구와의 성관계를 몰래 찍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을 때다. 당시 정준영은 동영상을 촬영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상대가 동의했다고 주장했다. 또 촬영 영상은 이미 삭제했고 휴대폰은 고장이 나서 이미 교체했다고 주장했고 무혐의로 결론났다.

12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2년 전 교체했다는 '황금폰'에 SBS가 의혹 제기한 정준영과 승리의 카톡 메신저가 들어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은 승리와 가수 A를 비롯해 여러 지인과 대화방을 만들고 성관계 동영상을 경쟁적으로 올리고 수시로 '품평회'를 가졌다. 걸그룹 출신 여가수의 오빠인 G씨의 성관계 영상을 누군가 촬영해 올리자 승리가 아는 체를 했고, G씨는 아무렇지 않다는듯 'ㅋㅋ'로 반응한다. 누군가 "어제 누구와 잤다"고 밝히면 "걔, 완전 걸레야"라고 상스러운 대화를 이어갔다.

정준영과 지인 K는 이 단톡방에 10개월 동안 10여 개의 몰카(영상+사진)을 찍어 올리며 경쟁적으로 원나잇 인증을 했고 상대 여성을 성상품 대하듯 평가했다.

현재 LA에서 예능 촬영 중인 정준영은 파문이 확산되자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해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정준영은 오는 13일 경찰에 출두할 예정이다.

SBS는 11일 정준영의 몰카 의혹을 제기한데 이어 2년전 '황금폰'에 대한 존재가 확인됐으면서도 당시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경위에 대해 12일 새로운 보도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tokki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