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김병철, 예능 첫 출연…위올라이 댄스까지 '大활약'

2019-03-13 08:18:1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해피투게더4'에서 남궁민-김병철-최원영이 예능캐로 완벽 변신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시즌4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휘어잡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오는 14일 방송은 '닥터 프리즈너'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과장' 남궁민, '캐슬의 아빠들' 김병철-최원영을 비롯해 권나라-이다인, 스페셜 MC 라이관린이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남궁민은 "오늘은 MC 마인드로 임하겠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노래싸움-승부'를 통해 수준급의 MC 실력을 뽐낸 바 있는 남궁민은 "지난 출연 당시 제가 단답으로 토크를 했던 것 같다. 죄송하다"며 급 사과에 나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특히 함께 출연한 출연진들이 짧은 대답을 내놓을 때마다 남궁민은 "그렇게 짧게 이야기하면 안된다"며 단속에 나서기도 했다고.

그런가 하면 김병철은 "예능은 첫 출연이다. 떨린다"며 첫 소감을 밝혔다. 이에 최원영은 "오늘 김병철 형이 제일 맹활약할 것"이라고 김병철의 예능감을 적극 보증했다는 후문이어서 김병철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이밖에도 '해투' 시즌4 최다 출연자 최원영은 MC들 이름으로 삼행시까지 준비해 와 주변의 환호를 자아냈다. 무엇보다 이날 남궁민-김병철-최원영은 즉석 댄스까지 선보이며 현장을 후끈하게 달궜다고 해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최고의 스타들과 함께하는 마법 같은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는 14일(목)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