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왜왜?"…김정남 살해 베트남 여성 석방 불허에 네티즌 반발

2019-03-14 16:40:45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31)의 석방이 14일 불발되자 베트남 네티즌들이 발끈했다.



말레이시아 당국이 같은 혐의로 기소한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27)는 지난 11일 공소 취소로 석방해놓고 흐엉에 대해서만 구속 재판을 계속하겠다는 것은 불공평하다는 것이다.
[https://youtu.be/lrQH5CojfTY]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은 흐엉의 석방이 불허됐다는 소식을 신속하게 전했다.
한 네티즌은 해당 기사에 곧바로 "왜왜왜?"라는 댓글을 달았다.
다른 네티즌은 "흐엉에게 정말 불공평하다"고 분개했고, 말레이시아 당국을 향해 "인도네시아 사람은 석방했는데 흐엉의 석방을 불허한 이유가 뭐냐"고 몰아붙이는 이도 있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같은 행위로 같이 구속돼서 같이 기소됐으면 흐엉도 당연히 석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흐엉이 조속히 석방돼 가족으로 품으로 돌아갔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적은 네티즌들도 많았다.
말레이시아 당국의 이번 결정에 베트남 정부의 공식 반응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시티가 석방된 다음 날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사이푸딘 압둘라 말레이시아 외무장관에게 전화해 흐엉에 대한 공정한 재판과 석방을 요청했는데도 이 같은 결과가 나와 양국 간 외교갈등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레 꾸이 뀐 주말레이시아 베트남대사는 "흐엉을 석방하지 않은 결정에 매우 실망했다"고 말했다고 현지 온라인 매체 징(Zing)이 전했다.

석방 불허 결정에 놀란 흐엉도 법정에서 흐느끼며 잦아드는 목소리로 "하느님은 저와 시티가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을 알고 계신다"면서 기도해달라고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youngkyu@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