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상문 "대호야 너 2번 칠래?" 이대호 "6번 치고 싶은데요"

2019-03-14 12:16:52

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KBO리그 시범경기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린다. 경기 전 롯데 양상문 감독이 덕아웃에서 기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3.14/

"이대호한테 2번 치겠냐고 물어봤다."



강한 2번이 KBO리그의 화두가 된 상황에서 '강한 2번'에 대한 신중한 입장을 보였던 롯데 자이언츠 양상문 감독. 양 감독도 이대호에게 2번에 대해 물어봤다고 했다.

양 감독은 1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시범경기에 앞서 훈련시간에 이대호와 잠깐 대화를 나눴다고.

양 감독은 "이대호에게 2번 치고 싶냐고 물었는데 대호는 6번을 치고 싶다고 하더라"면서 "대호가 '다른 팀들은 베테랑 선수들 편하게 쳐라고 6번에 배치시켜준다'고 해 내가 '넌 스트레스 받아야 잘치니 4번 그냥 쳐'라고 말했다"며 웃었다.

물론 양 감독과 이대호 둘 다 그럴 일이 없을 거란 것을 알고 한 농담조의 대화였다.

이대호는 이날도 4번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고척=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