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교통사고의 계절? 어린이·노인 교통사고 사계절 중 최다

2019-03-14 14:09:28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봄철에 교통사고로 부상 환자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린이와 노인의 보행자 부주의 사고로 인함이다.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따르면 2004-2016년 어린이 보행자 사고가 겨울철 대비 봄철(3~5월) 교통사고가 1.8배나 증가했으며 교통사고로 인한 손상 환자의 입원율이 2월 대비 3월에 2.2배에 달했다. 주요 발생 장소는 도로(85.3%), 차도 및 횡단보도(57.8%)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신학기가 시작되면서 올바르지 않은 보행습관으로 통학을 하는 어린이가 많고 날씨가 따뜻해져 야외 활동이 늘어나 사고도 함께 증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나라는 65세 이상 노인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34.6명이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의 3배로 매우 심각한 수준이다. 특히 봄철에는 노인 교통사고가 더욱 증가한다. 본격적인 영농철로 접어 들면 도로에 농기계, 이륜차 등 도로운행이 급증하고, 봄 행락철 노인의 야외활동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보행자는 길을 걸을 때 보도를 이용하고 보도가 없을 경우 길 안쪽으로 통행해야 한다. 교통약자인 어린이와 노인에게는 보행시 횡단시설을 이용하도록 하고 방어보행 3원칙(서다, 보다, 걷다)을 준수하는 보행습관의 중요성을 인지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또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과 같이 주의력을 감소시키는 활동을 자제하고 눈·비가 오는 날씨나 야간에는 밝은 옷을 착용해 보행자의 위치가 잘 보일수 있도록 해야 한다.



봄철 운전자 부주의로 발생하는 교통사고의 대부분은 졸음운전에 기인한다. 추운 겨울에 익숙했던 우리 몸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쉽게 피로를 느끼고 졸음이 쏟아지기 때문이다. 일명 '춘곤증'이다.



한국도로공사의 통계에 따르면 2018년도 졸음운전 및 주시태만으로 153명이 사망했다. 이는 전체 고속도로 사망자 227명 중 62%를 차지하는 수치다. 특히 대형 인명피해 우려가 높은 화물차 사고 원인의 80%가 졸음이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운전 중 차량의 창문을 열어 내부 공기를 정화하고 장거리 운행시 2시간 간격으로 휴식을 취해주는 것이 좋다.



교통약자인 어린이와 65세 이상의 노인은 인지력이 떨어지고 신속한 대처능력이 부족해 사고 위험이 높다. 또한 작은 충격에도 심각한 부상으로 이어지고 육체적·정신적 후유 장애가 남을 가능성이 크다.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사고 당시에 별다른 외상이 없었다 하더라도 신체 내부에는 충격에 의한 손상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 교통사고 후유증은 사고후 2~3일, 길게는 수개월 이후 갑작스레 나타나기도 한다.



사고 당시 자각하지 못해도 경추 및 허리에 충격이 가해져 제때 회복하지 못할 경우 목과 어깨, 허리 등 근·골격계 만성통증과 디스크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집중력 저하, 만성피로, 두통, 불면증, 구토, 불안증세 같은 자율 신경계 이상 등의 후유증도 나타날 수 있다.



도움말 : 제일정형외과병원 김홍식 원장(정형외과 전문의)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