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즈 스리런포. 우승 후보 키움 롯데에 8대3 낙승

2019-03-14 16:11:27

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KBO리그 시범경기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키움 안우진과 롯데 톰슨이 선발 맞대결을 펼쳤다. 투구하고 있는 안우진.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3.14/

키움 히어로즈가 집중력을 보이면서 롯데 자이언츠에 낙승을 거뒀다.



키움은 14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와의 시범경기서 제리 샌즈의 장괘한 스리런포를 앞세워 8대3으로 승리했다.

롯데의 새 외국인 투수 제이크 톰슨에 잘 대처했다. 2회말 선두 6번 임병욱의 우익선상 2루타와 8번 이지영의 중전안타로 가볍게 선취점을 뽑은 키움은 3회말엔 볼넷 2개로 만든 2사 1,2루서 7번 장영석의 좌월 2루타로 2점을 더 추가해 3-0으로 앞섰다. 5회초 민병헌에게 2점홈런을 맞아 3-2로 쫓겼지만 곧바로 추가점을 뽑았다. 6회말 상대 투수 정성종의 제구 난조로 잡은 기회를 빅이닝으로 만들었다. 안타 2개와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서 대타 박동원의 몸에 맞는 공으로 1점을 얻은 키움은 4번 김하성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했고, 이어진 2사 2,3루서 5번 샌즈가 롯데 3번째 투수 오현택을 두들겨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스리런포를 날렸다. 단숨에 8-2.

롯데는 7회초 볼넷 2개와 폭투로 만든 무사 1,3루서 2번 손아섭의 2루수앞 땅볼로 1점을 따라붙었지만 이후 추가점을 뽑는데 실패했다.

키움 선발 안우진은 4⅔이닝 동안 80개의 공을 던져 2안타(1홈런) 4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3회까지는 1안타의 좋은 피칭을 했지만 이후 제구가 불안정하며 볼넷을 내준 장면이 아쉬웠다. 키움의 마무리 후보 조상우는 9회초에 등판해 1이닝을 1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막았다.

롯데는 선발 톰슨이 국내 첫 등판에서 4⅔이닝 동안 5안타 4볼넷 6탈삼진 3실점했다. 삼진 6개에서 보듯 구위는 좋았지만 제구력이 조금 아쉬웠다. 민병헌이 추격의 투런포를 날렸으나 찬스에서 한방이 잘 나오지 않았다. 무려 10개의 볼넷을 얻었으나 5안타에 그친 타선이 아쉬웠다.

키움은 김하성이 3타수 2안타 1타점, 샌즈가 3타수 1안타(홈런) 3타점을 기록했고, 이지영이 선취점을 뽑는 안타를 날리고 장영석도 2타점 2루타를 날리는 등 상-하위 타선이 고르게 터지면서 쉽게 승리를 챙겼다. 고척=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