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이낙연 총리·정치권도 정조준…검찰, '버닝썬' 중앙지검 사건 배당

2019-03-14 14:48:12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버닝썬→승리→정준영 게이트'가 마약유통, 폭행, 성범죄, 경찰유착, 탈세 의혹에 이어 '몰카 범죄'로 확산되면서 정치권도 이 사건을 정조준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다시 한번 엄정 수사를 지시했다. 5일 국무회의 발언 이후 9일 만에 또 한번 도마에 올렸다. 그만큼 사태가 엄중하다는 의미다. 이 총리는 "일부 연예인과 부유층의 일탈이 충격적이다. 경찰은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 등 반인륜적 범죄를 끝까지 추적해 정의를 세우라"고 강조했다. 버닝썬 등의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아직 분명히 드러나지 않았다. 사법처리된 전직 경찰의 비호만으로 이처럼 거대한 비리가 계속될 수 있었나 하는 것은 합리적 의심"이라며 "(경찰이)수사 결과로 응답해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찰청 업무보고에서도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현재 서울경찰청 소속 차장을 책임자로 해 광역수사대, 성폭력수사팀, 사이버범죄수사팀 등 관련부서 합동수사체제를 확립해 126명의 수사요원을 투입했다"며 "아레나와 버닝썬에 대한 마약유통, 성접대, 불법 동영상 촬영 유포 등 전방위으로 수사를 확대하는 중이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국회의원들의 질타는 이어졌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경찰이 정준영이 휴대폰을 맡긴 사설 포렌식 업체에 '복구가 불가능하다'고 해달라고 요구한 적이 있나", "왜 원본 자료들을 확보를 하지 못했나", "최종훈 음주운전도 경찰에 언론보도를 제외해달라고 말한 의혹이 있다" 등 이번 사태의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 집중 질문했다. 하지만 민 경찰청장은 "수사중이다. 철저히 수사하겠다"는 말만 반복했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도 "경찰 총수로서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해야한다. 현재 제기된 의혹과 정황 모두 공익제보자의 제보와 언론 취재에 의해 밝혀지고 있다. 경찰은 계속 뒷북수사 중이다"라며 "승리는 다음주에 군입대를 한다. 빨리 수사를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수사 시계도 빨라지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가 대검찰청에 의뢰한 승리의 성접대 의혹과 정준영 몰카의혹, 경찰 유착 의혹에 관한 사건이 서울중앙지검에 배당됐다. 제보 당시 권익위는 카톡 대화방의 대화내용이 담긴 파일과 정준영이 촬영한 동영상 파일이 저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USB도 함께 대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유착 의혹에 검찰이 직접 수사에 착수할지도 관심이다.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