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가 경찰청장과 직접 문자"

2019-03-14 15:32:46

불법 몰카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방송인 정준영과 승리가 14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해 취재진에 심정을 밝히고 있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3.14/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승리의 카톡 대화를 최초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가 카톡방에 언급된 '경찰총장'은 경찰청장의 오타이며 경찰총장과 문자를 주고 받은 이는 유리홀딩스의 유인석 대표라고 재차 확인했다. 유 대표는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다.



방 변호사는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날 논란이 됐던 승리와 단톡방 상대들의 경찰 윗선 결탁 의혹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경찰은 13일 관련 의혹이 제기되자 승리 카톡방에 '경찰총장'이 언급됐다고 밝혔다. 이후 SBS 8시 뉴스가 보도한 구체적인 대화 메시지엔 승리 카톡방 멤버인 가수 최종훈이 음주운전을 한 뒤 보도가 나가지 않도록 '유 회장님'이 발벗고 나섰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 윗선에게 사건 무마를 청탁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확산됐다. '경찰총장'이란 직함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이들이 언급한 경찰총장이 경찰청장의 오타인지, 아니면 또 다른 직책을 헷갈린 것인지 의견도 분분했다.

방 변호사는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나올 때 저도 처음에 봤을 때는 이게 약간 장난치는 거라고 생각했다"면서 "처음에는. 왜냐하면 말씀하셨지만 검찰총장이지 경찰청장이고. 이걸 단순하게 헷갈렸거나 몰라서 그랬을 수도 있겠지만. 그런데 이게 어떻게 보면 청장이라고 해야 될 것을 총장으로 잘못 얘기한 명백한 오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 변호사는 '경찰청장'과 직접 접촉한 이는 유 대표라고 조심스럽게 밝혔다.

방 변호사는 "대화 내용이 사실이란 전제 하에 그들의 대화 안에서 나온 얘기가 '내가 어제 유 모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 이런 식이다.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은 이건 되게 조심스럽지만, 만약 그런 연결고리가 있다는 게 사실이라면. 그리고 그들이 했던 대화가 거짓이 아니라면 그러면 직접 문자까지 주고받는 사이라는 게 정황으로 드러났다"며 유 대표를 지목한 이유를 밝혔다.

카톡을 하던 시기가 2016년이고 당시 경찰청장이 강신명 전 청장이란 질문에 방 변호사는 "단순하게 대한민국 경찰청장일 수도 있고 아니면 어디 지방경찰청장일 수도 있기 때문에 무조건 특정지을 수는 없다. 제가 수사 기관도 아니고 모르니까"라며 단정짓지 않았다.

강 전 청장은 전날 자신의 이름이 보도에 오르내리자 성명을 내고 '승리란 아이돌을 모른다'며 자신과 무관한 일임을 주장했다.

'승리 스캔들'이 경찰 유착에서 고위층 결탁 의혹으로 번진 상황에서 승리와 정준영, 유 대표는 14일 차례로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