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법률방' 걸그룹이 밝힌 대표의 만행#정산NO#성추행#활동중

2019-03-14 15:54:17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걸그룹 멤버들이 소속사 대표로부터 받은 '만행'을 폭로했다.



13일 방송된 KBSjoy '코인법률방 시즌2'에서는 '대표의 끝없는 만행'이라는 내용으로 걸그룹 사기 계약에 대한 내용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는 같은 걸그룹 멤버였던 사이 의뢰인 두 명이 등장했다. 의뢰인은 "숙소에서 생활하는 비용은 부모님이 식비를 내주고, 전기세는 체납이 되고 가스가 끊겼다. 행사를 가야 하는데 물도 안 나오고 물을 끓이고 싶어도 가스가 안 나오니까 머리를 감으러 이발소에 가기도 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의뢰인은 "숙소에서 헤어와 메이크업을 직접 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스케줄을 갔다"며 회사에서 기본적인 지원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부산 행사 가는 길에 교통사고가 나서 뒤 범퍼가 찌그러졌다. 목을 세 번 정도 부딪혀 고통을 호소했음에도 과속으로 부산 행사장에 도착했다. 다음날 서울 행사를 마친 뒤에도 병원에 데려다주지 않았다"라며 "결국 제가 혼자서 응급실에 갔다"고 고백했고, 이 이야기를 들은 변호사는 "학대다"라고 비판했다.

의뢰인에 따르면 당시 대표는 교통사고 상대방 측의 연락처를 주면서 알아서 합의하라고 했다고. 의뢰인은 "지금도 또 다른 어린아이들이 활동하고 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특히 3년 동안 약 500개의 행사를 했으나, 정산을 받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성추행도 당했다고. 의뢰인은 "중국 갔는데 담배 연기 자욱한 클럽에서 미성년자였던 의뢰인을 제외하고 무대 진행했다"며 "관계자분들을 만났는데 엉덩이 만지고 허벅지 쓰다듬었다. 대표님에게 말씀드렸더니 딸 같아서 만진 거라고 하더라. 딸 같아서 만진다는 건 말이 안 되지 않나"고 반문했다.

의뢰인들은 "행복하지 않았는데 조금만 더 하면 될 것 같아서"라며 눈물을 흘렸다. "21살에 들어갔는데 26살이 되어서 나왔다. 나이는 계속 들지 않나. 어릴 때 들어갔다고 생각했는데 나이를 먹으니까 왜 나이를 먹었냐고 하더라"며 "저희 더하면 될 것 같아서 오디션 프로그램이라도 나가게 해달라고 했지만 지원을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의뢰인은 "나머지 멤버들은 행사를 해야 하니까 직접 제 옷으로 코디했다. 아무런 지원이 없었다. 트레이너도 없이 혼자 준비해서 했다"며 계약서를 보였고, 계약서에는 계약 장소와 체결 날짜가 적혀있지 않았다.

이에 고승우 변호사는 "효력을 가질 수 있는지도 문제"라면서도 "전속계약에 가장 중요한 게 정산이다. 서로 돈 벌자고 하는 거라 정산 의무와 정산자료 제공의무가 가장 중요하다. 그게 미이행되면 무효를 주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해배상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지금 내용증명을 보내서 정산하고 정산자료를 제공하라는 내용증명을 보내라"고 조언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