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회만 아쉽. 나머지는 완벽했다. 4이닝 2실점

2019-03-15 07:10:09

류현진이 15일(한국시각) 신시내티와의 시범경기서 피칭하고 있다. USA TODAY Sports 연합뉴스

투수들은 몸이 아직 덜 풀린 1회를 가장 힘들어한다.



LA 다저스 류현진(32)도 그랬다. 4번째 시범경기 등판에서 처음으로 실점을 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5안타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이날의 실점으로 평균자책점은 0에서 1.80으로 올랐다.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스콧 세블러, 야시엘 푸이그, 스쿠터 지넷에 연속 3안타를 맞고 무사 만루의 위기를 맞아다. 4번 제시 윈커를 유격수앞 땅볼로 유도해 2루주자를 3루에서 아웃시켜으나 3루주자가 홈을 밟아 첫 실점. 이어진 1사 1,2루서 데릭 디트리히의 1루수앞 땅볼 때 1루주자가 2루에서 아웃돼 2사 1,3루가 됐다. 호세 페라사를 범타로 처리하면 큰 위기에서 최소 실점을 끝낼 수 있었으나 아쉽게 좌전안타를 맞고 1점을 더 내줬다. 터커 반하타를 상대로 이날 첫 삼진을 뺏어내며 1회를 종료.

하지만 몸이 풀린 2회부터는 완벽했다. 3회까지 연속 삼자범퇴로 막았고, 4회초엔 2사 후 반하트에게 3루수 내야안타를 허용했지만 호세 이글레시아스를 유격수앞 땅볼로 처리하고 4회를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4이닝을 소화하면서 이번시즌 처음으로 타석에도 섰다.

2-2 동점이던 5회초 좌완 스콧 알렉산더에게 마운드를 내줬다. 3회말 2사후 상대 서발 소니 그레이를 맞아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관심을 끌었던 푸이그와의 승부는 무승부. 이날 2번타자로 출격한 푸이그와 1회에 만났을 땐 우전안타를 내줘지만 3회초 두번째 만남에선 1루수앞 땅볼로 잡아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