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넷 줄이자던 LG, 아직도 답답한 제구력 난조

2019-03-15 08:32:54

LG 트윈스 유원석은 신인이나 다름없는 투수로 제구력 난조를 극복해야 성장 가능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란 지적이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

LG 트윈스 선발투수 임찬규는 지난 14일 경기 이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시범경기에서 4이닝 5안타 4실점했다. 임찬규는 좌완 차우찬이 시즌 초 결장함에 따라 3선발로 나서는 등 올해도 주축 선발로 활약해야 한다.



임찬규의 단점은 들쭉날쭉한 제구력이다. 이날도 1,2회를 잘 넘기다 3회초 급격히 흔들리며 4점을 허용했다. 선두 박세혁에게 3루타를 얻어맞은 임찬규는 곧바로 정수빈에게 초구에 우전 적시타를 내주고 첫 실점했다. 이어 허경민의 중전안타, 페르난데스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에 몰린 뒤 박건우를 삼진 처리했으나, 김재환에게 2타점 좌전안타를 얻어맞았다. 상황은 다음 타자 오재일에게 볼넷을 허용해 더욱 악화됐다. 이어 오재원의 희생플라이가 나와 스코어는 0-4로 벌어졌다.

임찬규는 4회에도 선두 박세혁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불안하게 시작했지만, 이후 세 타자를 범타로 돌려세우며 추가 실점을 막고 이날 임무를 마쳤다. 임찬규의 '극과 극' 피칭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경기였다. 물론 이것저것 테스트하는 시범경기에서 실점이 나올 수도 있고, 난타를 당할 수도 있다. 그러나 제구는 다른 문제다. 시범경기라고 해서 테스트할 사안은 아니다.

이날 두산전에서 볼넷 남발로 무너진 또다른 투수는 사이드암스로 유원석이었다. 0-7로 뒤진 7회초 1사 1루에서 마운드에 오른 유원석은 첫 타자 김재호에게 볼넷, 다음 타자 박세혁에게 사구를 허용하며 위기를 자초했다. 정수빈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준 유원석은 정병곤에게 볼넷을 허용하고 최주환을 사구로 내보내 밀어내기 실점을 했다. 박건우 타석에서는 폭투가 나와고, 박건우마저 볼넷으로 내보냈다. 유원석에 이어 등판한 신정락도 볼넷과 폭투로 추가 실점을 해 스코어는 0-12로 벌어졌다.

LG 투수들은 올해 전지훈련서 실점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볼넷을 줄여야 한다는 지침을 받았다. 볼넷을 싫어하는 것은 모든 감독들이 똑같다. LG 류중일 감독도 마찬가지다. 신임 최일언 투수코치도 전지훈련서 특히 젊은 투수들에게 "피하지 말고 자신있게 던지라"고 강조했다. 유원석은 이정용 정우영과 함께 올해 LG 마운드에 힘을 불어넣을 '영건'으로 주목받으며 최 코치의 집중 지도를 받았다.

LG 투수들은 이번 시범경기 들어 3경기에서 26이닝 동안 볼넷 16개와 사구 2개를 허용했다. 이는 두산 다음으로 많은 수치다. LG는 지난해 팀 볼넷이 453개로 10개팀 가운데 5번째로 많았다. 볼넷을 줄이지 않고서는 마운드 안정을 기할 수 없다. 시범경기라고 해서 볼넷을 내줘도 된다는 법은 없다.

LG 외국인 투수 타일러 윌슨과 케이시 켈리는 지난 12일과 13일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똑같이 4이닝을 던지는 동안 볼넷은 각각 0개, 1개를 기록했다. KBO리그 데뷔를 앞둔 켈리의 경우 구종을 다양하게 시험하고 심판 성향을 파악하느라 4안타를 맞고 2실점했지만, 볼넷은 1개 밖에 허용하지 않았다. 볼넷은 수비수들도 지치게 만든다.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