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성 떠난 키움 3루. 장영석이냐 송성문이냐

2019-03-15 14:21:17

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KBO리그 시범경기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타격에 임하고 있는 키움 장영석.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9.03.14/

김민성이 떠난 3루의 새 주인은 누구일까.



키움 히어로즈는 이번 시즌 붙박이 3루수 김민성을 LG 트윈스로 떠나보냈다. 이제 새로운 3루수를 키워야 한다.

경쟁중이다. 송성문과 장영석의 2파전.

키움 장정석 감독은 아직 고민중이다. 기준은 단 하나. 잘하는 선수다.

장 감독은 1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범경기에 앞서 3루수에 대해 "아직은 경쟁 중이다"라고 밝혔다.

왼손 타자인 송성문과 오른손 타자인 장영석은 다른 스타일이다. 장영석은 장타력이 있다. 이번 시범경기서도 홈런 1개를 포함해 3안타를 때려 타율 3할3푼3리를 기록 중이다. 송성문은 정확성으로 승부한다. 지난해 서건창과 김민성의 대체 선수로 출전해 좋은 인상을 남겼다.

장 감독은 "둘 다 좌우 투수를 가리지 않는다. 둘을 플래툰으로 쓸 생각은 아직 하지 않고 있다"면서 "누구로 할지 고민하고 있다"라고 했다.

장 감독은 장영석에 대해 "장타력이 있다. 풀타임으로 뛰면 타율 2할7푼∼2할8푼 정도에 20홈런 이상을 기대할 수 있다"고 했고, 송성문에 대해서는 "애버리지가 좋다. 그렇다고 장타력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는다 10∼15개의 홈런을 칠 수 있지 않을까 한다"라고 밝혔다.

수비는 둘 다 뛰어나지 않지만 평균 이상은 한다고 평가했다. 장 감독은 "송성문은 강견은 아니지만 전지훈련을 통해서 많이 성장했다. 장영석은 느리지만 부드럽게 수비를 한다"고 했다.

이날 롯데전엔 송성문이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수비에서 누가 특별히 좋다고 평가되지는 않기 때문에 결국 시범경기서 누가 더 좋은 컨디션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개막전 3루수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고척=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