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로 막강한 키움 불펜진? 시범경기 5홀드, 2세이브

2019-03-15 16:00:51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시범경기가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키움 김성민.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3.15/

키움 히어로즈가 강력한 불펜 전력을 자랑했다.



키움은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시범경기에서 롯데 자이언츠에 4대3으로 역전승을 거뒀다. 롯데는 3-3 동점이던 7회말 3번 김수환이 롯데 바뀐 투수 구승민의 143㎞짜리 바깥쪽 직구를 그대로 밀어쳐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결승점을 뽑았다.

키움은 선발 김동준이 4이닝 5안타 3실점으로 부진해 경기 초반 끌려갔지만, 김성민 이보근 오주원 한현희가 이어던지며 추가 실점을 막아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물론 시범경기라 승패 자체가 목적은 아니지만 마운드 운영을 효율적으로 펼치면서 경기 흐름을 가져왔다는 것은 의미가 있다.

김동준은 1회초 1사 1,3루서 롯데 이대호에게 좌월 3점홈런을 얻어맞고 먼저 점수를 줬다. 그러나 구원진의 호투가 경기 중반 이후 빛을 발했다. 지난 12일 시범경기 개막일에 나선 불펜 4명이 그대로 나가 무실점 피칭을 펼쳤다.

두 번째 투수 좌완 김성민은 5회초 등판하자마자 신본기에게 볼넷, 민병헌에게 우중간안타를 맞아 실점 위기를 맞았으나, 침착하게 후속타자들을 상대하며 점수를 아꼈다. 손아섭과 전준우를 잇달아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이대호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키움은 결국 5회말 2루타 3개를 터뜨리며 3-3 균형을 맞췄다. 이어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김성민은 채태인 전병우 아수아헤를 모두 범타로 막아내며 2이닝 1안타 무실점의 호투로 임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7회초 세 번째 투수로 나선 이보근 역시 깔끔한 피칭으로 1이닝을 책임졌다. 김준태를 삼진, 신본기를 2루수 땅볼, 정 훈을 삼진 처리했다. 키움은 이어진 7회말 김수환이 솔로홈런을 날려 4-3의 리드를 잡았다.

8회에는 베테랑 좌완 오주원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1사후 김문호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한 오주원은 2사후 오윤성에게도 좌전안타를 맞고 2사 1,2루에 몰렸다가 전병우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넘겼다. 4-3으로 앞선 9회초 등판한 한현희 역시 1이닝을 삼자범퇴로 막고 세이브를 기록했다.

키움은 이번 시범경기 들어 불펜투수 대부분이 호조를 띠고 있다. 전날 롯데전에서는 마무리 조상우가 1이닝 1안타 무실점을 기록하는 등 양기현 윤영삼까지 3명의 불펜진이 4⅓이닝을 3안타 1실점으로 틀어막고 승리를 지켰다. 지난 12일 시범경기 첫 날에는 LG 트윈스를 상대로 김성민 이보근 오주원 한현희가 합계 4⅓이닝을 1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4대1로 승리했다.

이번 시범경기서 키움 불펜진은 4경기서 1구원승, 5홀드, 2세이브를 기록중이다. 고척=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