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롯데에 4대3 역전승 3승1패로 공동 2위

2019-03-15 16:10:13

2019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시범경기가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7회말 무사 키움 김수환이 역전 솔로포를 치고 들어오며 축하받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3.15/

키움 히어로즈가 시범경기에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키움은 1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 시범경기에서 효과적인 이어던지기로 4대3으로 역전승했다. 4경기서 3승1패를 기록한 키움은 시범경기 순위서 NC 다이노스, 한화 이글스와 공동 2위가 됐다. 반면 롯데는 시범경기 첫 날 승리 후 3연패를 기록했다.

키움 선발 김동준은 4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5안타를 맞고 3실점했지만, 팀이 역전승해 패전을 면했다. 키움은 이어 김성민 이보근 오주원 한현희가 합계 5이닝 동안 한 점도 내주지 않고 마운드를 지켰다.

롯데 선발 장시환은 4이닝 동안 2안타 4볼넷을 내줬지만, 삼진 6개를 솎아내는 위력적인 투구로 1실점으로 틀어막으며 선발 합격점을 받았다. 그러나 이어 등판한 고효준이 5회에만 3점을 내줘 동점을 허용하고 말았다.

롯데는 1회초 1사 1,3루서 이대호가 좌월 3점홈런을 터뜨리며 먼저 점수를 뽑았다. 키움은 장시환에 눌려 있다 5회말 선두 김혜성 이정후 김규민이 연속 좌측으로 2루타를 뽑아내며 3점을 추가해 단숨에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키움은 7회말 선두 김수환이 롯데 구승민으로부터 우월 솔로홈런을 빼앗아 결승점을 뽑았다.

키움 마무리 후보 한현희는 9회초 마운드에 올라 세 타자를 상대해 삼진 2개를 잡고 무안타 무실점의 역투를 펼치며 시범경기 2세이브를 기록했다. 고척=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