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최종훈, 승리·정준영 이어 '몰카' 혐의로 경찰 소환

2019-03-15 16:54:42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FT 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경찰 조사를 받는다.



15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르면 내일 최종훈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최종훈은 승리, 정준영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잠든 여성 사진을 올리는 등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로 이미 입건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경찰에 따르면 당시 단체 대화방에는 2016년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지 않도록 무마했다는 내용이 담겼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최종훈은 다른 가수의 음주운전 적발 기사를 단체 대화방에 올리며 "난 다행히 XX형(유리홀딩스 공동 대표 유 모 씨) 은혜 덕분에 살았다"고 말했다.

이에 정준영은 "이번에 (신문) 1면에 날 수 있었는데"라고 말했고, 대화방 참여자들은 "대서특필 감이었다", "유명은 해질 수 있었지" 등의 발언을 했다. 그러자 최종훈은 "내가 왜 기사가 나. 얼마나 조용히 처리했는데"라고 말했고, 김 씨는 "조용히? 유 회장님이 얼마나 발 벗고 나서셨는지 아냐"고 답했다. 승리도 "다음 음주운전은 막아줄 거란 생각 말아라. XX형이 자기 돈 써서 입 막아줬더니"라고 말해 음주운전 사건 당시 부적절한 거래가 있었음을 드러냈다.

이후 최종훈은 팀 탈퇴 및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많은 질타와 분노의 글들을 보며 제가 특권 의식에 빠져 있었다는 것을 느끼고 있고 크게 후회하고 있다. 저의 부도덕한 생활에 대해 크게 죄를 뉘우치고,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며 "죄의식 없이 경솔한 언행을 일삼았던 저의 지난 날에 대해 평생 철저하게 반성하며 살겠다. 앞으로의 조사 또한 거짓 없이 성실히 받고, 그에 응당한 대가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