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17]이승리 최훈에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

2019-03-15 19:30:48

이승리(오른쪽)가 최 훈을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으로 눌렀다. 사진제공=MAX FC

이승리(부산팀매드)가 '코리안 마크헌트' 최 훈(군포산본삼산)을 눌렀다.



이승리는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MAX FC 17 IN SEOUL 웰터급(-70㎏) 경기서 3라운드 5대0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1라운드는 이승리가 우세했다. 이승리는 라운드 중반 하이킥을 최 훈의 얼굴에 적중시키며 주도권을 잡았다. 최 훈이 충격을 받은 사이 몇차례 펀치를 날리며 최훈을 몰아부쳤다. 후반에 최 훈이 반격을 했으나 이승리에게 큰 타격을 주지는 못했다.

이승리는 2라운드 들어 더 적극적으로 공격을 했다. 초반 펀치가 계속 최 훈의 얼굴에 닿았고 1분만에 첫번째 다운을 뺏었다. 이후에도 이승리가 주도권을 잡고 계속 최 훈을 몰아부쳤다. 하지만 무리한 공격은 하지 않고 적절한 타이밍에 공격을 하고 빠지면서 포인트를 쌓았다. 3라운드에서 최 훈이 마지막 역전을 노렸지만 이승리의 반격 역시 매서웠다. 치고받는 공방속에 이승리가 니킥을 최 훈의 복부에 맞히며 다운을 뺏었다.

결국 3라운드 끝까지 피니시는 나오지 않았다. 심판 5대0 판정으로 이승리가 승리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