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리 결승골 KT, KCC 꺾고 3연패 탈출 공동 4위

2019-03-15 21:40:26

2018-2019 프로농구 서울SK와 부산 KT의 경기가 17일 서울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렸다. KT 랜드리가 SK 헤인즈의 수비 사이로 슛을 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9.02.17/

부산 KT 소닉붐이 3연패에서 탈출했다. 전주 KCC 이지스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KT는 15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KCC와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마커스 랜드리의 마지막 결승골로 108대107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KT는 3연패에서 탈출했고, 27승25패로 한발 앞서나갔던 KCC와 공동 4위를 이름을 올리게 됐다. 마지막 3위 싸움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 KCC는 KT를 물리쳤다면 3위 경쟁에 더 가깝게 가고, 4위 확보에도 유리할 수 있었지만 중요한 경기에서 1점차 석패를 당하고 말았다.

KT는 랜드리가 결승골 포함, 41득점 11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양홍석도 26득점 8리바운드로 공헌했다. KCC는 브랜든 브라운이 25득점 12리바운드 13어시스트 트리플더블을 기록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한편, 최하위권에 머무르고 있는 서울 SK 나이츠와 서울 삼성 썬더스의 서울 라이벌 대결에서는 SK가 94대79로 승리했다. 최하위 삼성은 시즌 세 번째 7연패 늪에 빠졌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