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PO 1차전 풀세트 접전 GS칼텍스 꺽어

2019-03-15 22:37:33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가 15일 김천에서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렀다. 사진제공=KOVO

한국도로공사가 우여곡절 끝에 플레이오프 첫 경기를 잡았다.



도로공사는 15일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GS칼텍스를 풀세트 접전 끝에 3대2(25-16, 25-18, 28-30, 22-25, 15-9)로 물리쳤다.

V리그 역대 14차례 플레이오프 중 1차전을 이긴 팀은 모두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했다. 지난해 우승팀 도로공사는 플레이오프 1차전을 따내며 챔피언전 진출에 한층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고 볼 수 있다.

시즌 중반에 합류한 도로공사 외국인 선수 파튜가 29점을 퍼부으며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파튜는 지난 시즌 GS칼텍스에서 뛰었으니 친정에 비수를 꽂은 세이다. 박정아는 5세트에서 퀵오픈 공격 등 4점을 뽑아내며 위기에서 해결사 노릇을 했다.

반면 GS칼텍스 외국인 선수 알리는 1∼2세트에서 단 7득점에 그치는 등 부진했다. 알리가 3세트에 살아나면서 30점을 올리고 강소휘가 18점을 보태는 등 분전했으나 끝내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도로공사는 1,2세트서 초반부터 확률 높은 공격을 선보이며 기선을 제압해 각각 9점, 7점차로 세트를 가져왔다. 파튜는 1,2세트서 각 8점씩 획득했다. 그러나 GS칼텍스는 3세트 들어 알리가 컨디션을 회복한 덕분에 듀스 접전 끝에 세트를 따낸 뒤 4세트도 8점을 보탠 알리의 활약으로 가볍게 가져오며 5세트로 몰고 갔다.

도로공사는 5-5 상황에서 박정아의 터치 아웃 득점으로 6-5의 리드를 잡으면서 분위기를 몰아갔다. 정대영의 중앙 공격으로 점수차를 벌린 도로공사는 박정아의 오픈 공격, 정대영의 득점으로 10-7로 리드를 유지했고, 파튜의 서브 득점에 정대영의 블로킹까지 나오면서 12-7로 점수차를 벌리며 승기를 잡았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