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치고받고 싸워"…'인생술집' 마마무, 이런 걸그룹은 처음이지?

2019-03-15 00:15:08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그룹 마마무가 입담부터 라이브까지 '인생술집'을 통해 매력을 뽐냈다.



14일 방송된 tvN 'NEW 인생술집'에는 마마무 솔라, 문별, 화사, 휘인 완전체가 출격했다.

'포시즌 포컬러'로 주목을 받으며 내는 앨범마다 화제가 되었던 음원퀸 마마무가 1년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마지막 앨범을 들고 '인생술집'을 찾아왔다.

이날 솔라는 "연습생 시절에 예쁜 걸그룹으로 가면 안된다 했다. '예쁘지 않아서 실력이 좋아한다'해서 연습을 많이 했다"면서 "그것 때문에 보컬과 아무를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됐다. 우리에게 만들어진 이미지가 너무 좋다"고 말했다.

영화제 마다 이슈가 되는 마마무 표 애드리드의 탄생 비화도 공개됐다. 문별은 '정우성 이거 원샷 하면 나랑 사귀는 거다'라는 애드리브로 화제를 모았던 바.

문별은 "애드리브를 회사 분들이 만들어주셨다. 소리를 지르라고 했는데, 자신감이 없더라. 그래서 내 스타일대로 했는데 오히려 더 다행이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솔라와 문별, 화사의 옥탑방 합숙 비하인드도 털어놨다.

서울 상경 후 고시원에서 살았다는 화사. 그는 "마음의 병이 생기더라. 누울 공간 밖에 없었다"며 "언니들한테 같이 살면 어떠냐고했더니, 언니들이 흔쾌히 응해줬다. 너무 고마웠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화사는 "언니들은 철두철미하다"며 솔라와 문별의 깔끔한성격을 털어놓기도 했다.

화사는 솔로곡 '멍청이' 무대 의상을 언급하기도 했다. 화사는 '멍청이' 무대에서 수영복과 비닐슈트 조합을 선보였다. 그는 "한 번 꼭 해보고 싶었는데 솔로 활동 때 기회가 돼서 입었다"면서 "멋있다고 생각했는데 호불호가 많이 갈리더라. 박진영 선배님 보고 따라한 것 아니냐고 하시는 분들이 있었는데 그런건 아니고 내가 입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필터 없는 팀킬 폭로전도 이어졌다.

화사는 솔라와 문별에 대해 "언니들은 치고받고 싸운다"고 폭로했다. 이에 솔라와 문별은 "저희는 절대 말싸움은 안 한다"며 웃었다.

솔라는 "정말 사소한 문제로 싸운다. 그 자리에서 얘기하다가 화가 나면 치고받고 싸운다"라며 "우리는 뒤 끝이 없다. 서로 귀여운 짤을 보내고 화해한다. 우리는 안 싸울 수가 없다. 불같은 성격이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마마무는 자신만의 '인생 한곡'을 부르며 진솔한 인생 이야기도 털어놨다.

화사는 "휘인이네 집에서 감자탕을 먹다가 합격 소식을 들었다. 그때 둘이서 '서울에서 뭐 할까'라고 이야기를 했다"며 오디션 합격 당시를 떠올리기도 했다.

휘인은 어린 시절 자신을 키워준 할머니를 떠올렸다. 휘인은 "할머니 손에 자랐다. 사춘기였을 때 아파하는 할머니의 모습에 짜증이 났다. 병원에 가라고 했는데도 안가시더라"며 "아파하시는 것을 보고도 모르는 척 하고 꿀 과자를 사다달라고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오디션에 합격해서 서울로 올라왔다. 이모 집에 살 때 전화가 왔는데 암이셨다더라. 그때 아파서 누워 계셨던 게 암 때문이었다"며 "그 후로 꿀 과자를 절대 안 먹었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솔직하고 털털한 입담은 물론, 매력적인 꿀보이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녹인 미니 라이브 콘서트까지 마마무의 매력에 흠뻑 빠진 시간이었다.

anjee8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