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해투4' 김병철이 밝힌 #윤세아와 썸 #송중기와 인연 #즉석 댄스

2019-03-15 00:36:49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 김병철이 남다른 입담으로 반전 예능감을 발산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는 남궁민, 김병철, 최원영, 권나라, 이다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남궁민은 "오늘은 MC 마인드로 임하겠다"면서 "지난 출연 당시 제가 단답으로 토크를 했던 것 같다. 죄송하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함께 출연한 출연진들이 짧은 대답을 내놓을 때마다 "그렇게 짧게 이야기하면 안된다"며 단속에 나서 웃음을 안겼다.

김병철은 드라마 '스카이 캐슬'이 종영한 이후에도 극중 아내 윤세아와의 끝나지 않은 인연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병철과 윤세아의 사이가 유난히 돈독해 '썸을 타는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 이날도 김병철은 "윤세아와 개인적으로 연락을 가끔 한다. 오늘 출연한다고 말은 안했다. 혼날 것 같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병철은 "함께 라면 CF도 찍었다. 첫만남부터 의지가 많이 됐고, 윤세아에게 조언을 많이 들었다. 세아의 조언을 잘 들었더니도움 되는 일이 많았다"고 윤세아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또한 김병철은 "윤세아에게 전화로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 준 적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윤세아의 생일 기념 식사 약속을 했는데 그날 갑자기 저녁 촬영이 생겨서 같이 밥을 못 먹게 됐다. 그래서 노래를 불러줬다"면서 윤세아에게 들려준 생일 축하 노래를 직접 선보였다.

이를 들은 남궁민과 최원영은 "수상하다" "감이 살살 온다"면서 두 사람의 러브라인을 의심했다. 뿐만 아니라 김병철은 '윤세아에게 심쿵한 적이 있다, 윤세아와 로맨스물 제안이 들어온다면 할 것이다'라는 질문에 모두 'YES'라고 대답해 현장을 후끈 달궜다.

이에 MC 조윤희는 "주변에서 몰아가면 이성으로 한번쯤 생각하지 않느냐"고 물었고, 이에 김병철은 "주변에서 윤세아와 저를 몰지 않았다면 오히려 좋았을 것"이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덧붙였다.

또 김병철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함께 출연한 송중기와의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병철은 "군인역할을 같이 했다. 제가 상사 역이었는데, 쉬는시간에 송중기씨가 제 베레모를 살짝 고쳐주더라. 그때 살짝 심쿵했다"며 남다른 인연을 밝혔다.

최원영은 드라마 '스카이 캐슬' 단톡방을 만들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모두 모여서 싸우는 장면을 찍는 날이었는데, 그날 9명 모두를 초대해서 방을 만들었다"면서 "단톡방내 최연장자인 정준호 선배님이 말씀이 제일 많으시다. 메시지 길이가 어마어마하다. 덕담으로 시작해서 좋은 말씀 많이 해주신다"고 전했다.

최원영은 스포 트라우마도 고백했다. 지난 '해투' 출연 당시 최원영은 드라마 '스카이 캐슬'의 향후 전개에 대해 "극중 제가 불구덩이에 뛰어들어가는 부분이 있다"며 스포 아닌 스포를 해 팬들의 상상력을 한껏 자극한 바 있다. 이에 최원영은 "아내 심이영조차 내용을 계속 물어봐서 거짓 스포를 하기도 했다"며 스포 지옥을 벗어나기 위한 몸부림을 공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날도 최원영은 "'닥터 프리즈너'에서 내가 소용돌이 속으로 들어간다"며 폭탄 발언을 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화들짝 놀란 남궁민은 "우리 드라마에서 스포는 절대 안된다"며 급기야 최원영의 토크를 단속하기 시작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또 최원영은 '종방연 빌런'으로 등극한 새로운 흑역사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원영이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색다른 패션 센스를 드라마 종방연 때마다 뽐냈던 것. 심지어 최원영은 "모두 내 자비로 산 옷들이다"라고 말해 2차 충격을 가했다.

무엇보다 이날 남궁민-김병철-최원영은 즉석 댄스까지 선보이며 분위기를 띄웠다.

jyn201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