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실제로도 심쿵해♥"…'해투4' 김병철, 윤세아 향한 그린라이트

2019-03-15 08:46:54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자나 깨나 윤세아.' 김병철이 윤세아를 향한 '그린라이트'를 켰다.



14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는 남궁민, 김병철, 권나라, 최원영. 이다인 등 KBS 새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의 주연 배우들이 출연했다. 특히 이날 김병철은 지난달 인기리에 종영한 JTBC 'SKY캐슬'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춘 윤세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김병철은 윤세아에 대한 질문에 계속해서 애정이 뚝뚝 묻어나는 대답을 내놨다. 심상치 않은 김병철의 반응에 MC들은 "썸을 타는 것이 아니냐"며 두 사람 사이를 의심했다. 'SKY캐슬'을 하면서 누구와 가장 친해졌냐는 물음에도 김병철은 "세아씨"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오늘 여기 나온다는 얘기는 안했다. 혼나겠네요"라고 말해 더욱더 의심을 샀다.

MC들의 반응에 김병철은 방송에 나오면 자연스레 윤세아의 얘기를 하게 되니까 혼나겠다고 말한 것이라며 해명했지만 전현무는 "자나 깨나 윤세아다"고 돌직구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의 반응에 아랑곳하지 않고 김병철은 "함께 작품을 준비하면서 많은 조언을 받았다. 세아씨 말을 잘 들으니까 좋은 일이 많더라. 잘 듣기로 했다"고 덧붙였다.김병철은 윤세아의 생일에 전화로 노래를 불러준 적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더욱 놀라게 했다. 그는 "세아 씨 생일 기념 식사 약속을 했는데 그날 갑자기 저녁 촬영이 생겨서 같이 밥을 못 먹게 됐다. 그래서 노래를 불러줬다"고 또 다시 해명했다. 이에 남궁민과 최원영은 "수상하다"며 의심했다. MC 조윤희가 "내가 실제로 겪어보지 않았냐. 어떻게 될지 모른다. 열어둬라"고 조언하자 김병철은 "닫아둔 적 없다"고 솔직히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김병철은 실제로 윤세아에게 '심쿵'한 적이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윤세아와의 로맨스 작품이 들어온다면 할거냐는 질문에 고민 없이 "예스"라고 답했다. 이에 MC 조윤희는 "주변에서 몰아가면 이성으로 한번쯤 생각하지 않느냐"고 물었고, 이에 김병철은 "주변에서 윤세아와 저를 몰지 않았다면 오히려 좋았을 것"이라며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