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게 저항한 흔적, 손톱자국”...성폭행범의 충격적인 머그샷

2019-03-15 11:12:08



성폭행범 몸에는 피해자가 거세게 저항한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최근 미국 조지아주 경찰은 목과 어깨 및 가슴 등 상반신이 손톱자국으로 가득 차 있는 성폭행범 커크 테일러 마틴(28)의 머그샷을 공개했다.

마틴의 목과 가슴, 얼굴에 보이는 상처는 그가 범죄를 저지를 당시, 피해자가 그의 손아귀에서 벗어나기 위해 강하게 저항하던 도중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시 피해자가 범죄에 희생되지 않으려 얼마나 안간힘을 썼는지 짐작할 수 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마틴은 지난 7일 자신에게 이별을 선언한 전 여자친구(28)의 집을 몰래 찾아갔다. 그의 손에는 미리 준비해준 복사본 집열쇠가 쥐어있었다.

마틴은 지난 7일부터 8일, 피해자를 집에 감금한 채 성폭행했으며, 피해자는 이 과정에서 심한 구타까지 당한 사실이 확인됐다.

피해자는 8일 오전까지 외부와 노출이 차단된 상태로 옷장에 감금되어 있다가 마틴이 잠시 한눈을 판 사이 집에서 탈출했고 곧바로 경찰에 이를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하자 마틴은 총으로 자살 시도를 하려 했지만 제압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마틴은 조지아주에 있는 한 교도소에서 교도관으로 근무하고 있었으며, 지난해 4월 다수의 정책 위반으로 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츠조선닷컴>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