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몸뼈 심각하게 없어도 뼈를 잘 만들면 임플란트 가능하다.

2019-03-15 14:14:21



치과 임플란트의 성공적인 결과를 위해서는 환자의 잇몸뼈의 상태가 매우 중요하다. 모래성에 집을 지으면 금방 무너져 내리듯이 아무리 좋은 재료의 임플란트를 정확하게 식립하여도 잇몸뼈의 높이나 두께가 부족하거나 단단하지 못하면 유착에 실패하여 이탈되거나 금속 식립체가 겉으로 보이게 될 수 있다.



임플란트를 식립하는 의사는 환자의 잇몸뼈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하여 정확한 치료계획을 세울 줄 알아야 한다. 잇몸뼈가 부족하거나 건강하지 못한 경우에는 이것을 먼저 해결한 후 임플란트를 식립해야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정상적인 상태로 오래 사용할 수 있다.

과거에는 치과 임플란트 시술이 가능한 치과의사가 많지 않아 그 치료비용이 높았고 실패에 대한 불안감도 컸던 것에 반해, 지속적인 연구와 발전을 통해 상실된 치아를 회복하는 치료로 당연하게 생각할 만큼 임플란트 시술이 대중화되었다.

하지만 치조골에 구멍을 뚫어 인공치근을 식립해야 하는 만큼 어려운 수술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실제로 충격에 의한 파손이나 기타 유전적 요인, 심한 치주질환 등으로 인해 치조골의 상태가 건강하지 못하거나 그 형태와 양이 많이 부족한 경우에 임플란트가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고 틀니를 생각하는 경우도 많다. 치조골이 자연치아를 지탱해주지 못할 만큼 부실하여 치아가 상실된 부위는 임플란트 역시도 정상적으로 지탱해주지 못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1985년 발표된 브로네막 박사의 연구결과에서도 치과 골유착성 임플란트가 성공하기 위한 6가지 필수 요소 중에 "수용부의 상태"를 포함하고 있듯이 환자의 치조골의 상태는 임플란트 치료의 성공에 매우 중요한 필수 조건이다.

치조골 결손부의 형태가 외부자극으로부터 보호받기에 유리해 뼈를 만들기 쉬운 상황에는 골이식술만을 통해서도 해결이 가능할 수도 있다. 하지만 소실된 부위가 광범위하고 그 양이 많은 경우에는 골이식술만으로는 치조골을 만드는 것이 어렵다. 이런 경우에는 골이식술 외에 골유도재생술, 골신장술, 골성장인자이용법등을 추가로 활용하여 정상에 가깝도록 치조골의 양과 형태를 재건하는 골형성 과정이 필요할 수 있다.

수플란트치과병원의 김선영 대표원장은 "골형성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3D CT 촬영을 통해 환자의 치조골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우선되어야 하며, 그에 적합한 치료 계획을 세울 수 있는 의료진의 경력과 노하우가 매우 중요하다. 또한, 치유 기간 중 수술 부위가 절대로 눌리거나 움직여지지 않아야 하는 것도 필수 요소이다. 위치에 따라 임시치아나 보호대 등을 통해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지만 환자의 적극적인 협조가 무엇보다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의료행위에 있어 '할 줄 아는 것'과 '잘 하는 것'의 차이는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의 차이만큼 크다. 임플란트가 가능한 치과는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으나 뼈를 제대로 잘 만드는 것이 가능한 치과는 손에 꼽을 수 있을 정도로 적다. 해당 병원의 홈페이지에서 전후 사진을 꼼꼼히 살펴보고 정말 제대로 뼈를 만들어본 증례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