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마지막 홈경기 자동차 경품 쏜다

2019-03-15 17:52:19

2018-2019 KBL리그 서울 SK와 울산 현대모비스의 경기가 27일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모비스 함지훈이 종료 6초전 역전 레이업슛을 성공시키며 극적인 한 점차 역전승을 거뒀다. SK의 공격이 실패하며 경기가 끝나자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잠실학생체=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9.01.27/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지은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가 홈팬에게 통큰 자동차 선물을 한다.



현대모비스는 19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리는 서울 삼성 썬더스와의 마지막 홈경기에 2000만원 상당 자동차 선물을 준비했다. 현대모비스는 마지막 홈경기를 앞두고 이번 시즌 홈 23승3패의 압도적인 성적을 거둔 것은 홈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 때문이었다며 이벤트 개최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시즌 내내 진행된 '사랑의 바스켓' 응모자 중 자동차의 주인공이 가려진다. 홈경기 관전 중 한 번이라도 '사랑의 바스켓'에 응모했다면 누구든 추첨 대상이 된다. 마지막 홈경기에서도 '사랑의 바스켓'에 응모할 수 있다.

'사랑의 바스켓'은 1000원의 기부금으로 응모권을 구입해 응모함에 넣으면 된다. 모인 돈은 울산 지역 희귀병 환우에게 전달된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 외에도 다양한 경품을 준비했다. 이밖에 경기 종료 후 유재학 감독과 이대성의 깜짝 자유투 대결이 벌어진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