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경찰, 승리·정준영 단톡방 '경찰총장' 언급 현직 총경 소환…참고인 조사

2019-03-15 18:28:53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가 빅뱅 승리의 단체 대화방에서 거론된 '경찰총장'과 관련해 현직 총경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15일 경찰은 경찰청 소속인 A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A총경은 지난 2015년 강남경찰서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14일 조사에서 '경찰총장'이라는 인물은 청장(치안정감)이 아닌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총경은 경찰 계급의 하나로, 경찰서 서장급이나 지방경찰청 과장급에 해당한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4일 승리와 가수 정준영,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전 클럽 아레나 직원 김모씨 등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 참여한 핵심인물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이튿날 오전까지 밤샘조사를 벌였다.

공익제보자로 알려진 방정현 변호사는 승리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있었다고 폭로했다. 또한 권력과의 접촉 관계가 형성돼 있는 인물로 유씨를 지목했다.

지난 2016년 7월 해당 대화방에서 김 씨는 "유 씨와 경찰총장이 문자한 것도 봤는데 누가 찌른 것도 다 해결될 듯"이라며 단속 위기를 벗어날 수 있을 것 같다는 식으로 말했다. 이어 "다른 가게에서 사진 내부 찍고 찔렀는데 총장이 시샘해서 한 거니 걱정하지 말라고 다 해결해준다는 식으로"라고 덧붙였다. 이후 당시 경찰청장과 서울경찰청장, 검찰총장 등의 실명이 거론되며 유착 의심을 받기도 했다.

경찰은 현재 해당 총경을 상대로 실제 금품을 수수하고 봐주기를 했는지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 유착 의혹과 관련해 대대적인 감찰에 착수한 경찰은 해당 총경의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anjee8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