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맨유-바르사 재회, '캄누의 기적' 주인공 솔샤르의 캄누 방문

2019-03-15 20:36:25

REUTERS 연합뉴스

'별들의 무대'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팀들간 맞대결이 성사했다. 손흥민의 토트넘 홋스퍼가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 우승팀 맨시티를 유럽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상대한다.



15일 오후 스위스 니옹에서 열린 유럽챔피언스리그(UCL) 8강 및 준결승 조추첨식에서 토트넘의 상대가 맨시티로 정해졌다. 10년 만에 4팀 전원이 16강에 통과하면서 프리미어리그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가운데, 두 팀이 프리미어리그가 아닌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격돌해야 하는 운명을 맞았다. 손흥민과 라힘 스털링, 해리 케인과 세르히오 아구에로간 기량 대결,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과 주젭 과르디올라 감독과의 지략 싸움 등 볼거리가 풍성하다. 두 팀의 승자는 유벤투스-아약스 승자와 준결승에서 격돌한다.

맨유는 바르셀로나와 재회한다.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 시절이던 2008-2009시즌과 2010-2011시즌 각각 결승에서 만나 두 차례 모두 바르셀로나가 승리했었다. 1998-1999시즌 '트레블'을 달성할 당시 캄누에서 열린 바이에른뮌헨과의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기적과도 같은 결승골을 터뜨린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대행은 20년 만에 감독이 되어 캄누를 찾는다. 두 팀의 승자는 리버풀-포르투를 상대한다. 경기 결과에 따라 오랜 라이벌 맨유-리버풀간 준결승전, 루이스 수아레스와 필리페 쿠티뉴(바르셀로나)의 안필드 방문 등이 이뤄질 수 있다.

8강 1차전은 4월 10일과 11일, 2차전은 4월 17일과 18일에 각각 열린다. 세계 축구계 양대산맥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는 조추첨 결과에 따라 각 소속팀이 결승에 진출해야 만날 수 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