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게임업계 최초 장애인조정선수단 창단!

2019-03-15 21:29:43

사진제공=대한장애인조정연맹

넷마블문화재단이 게임업계 최초로 장애인 조정 선수단을 창단했다.



14일 서울시 구로구 넷마블 본사에서 열린 창단식에는 장애인 조정 국가대표 강이성, 최범서, 선 진, 김보은과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우수선수' 임효신, 이승주, 한은지 등 7명의 선수를 비롯해, 1986년 여자체조 국가대표 출신 김소영 서울시의원, 박은수 서울시장애인체육회 부회장, 서장원 넷마블문화재단 대표, 대한장애인조정연맹 관계자들이 참석해 장애인선수단 창단을 축하했다.

서장원 넷마블 대표는 "장애인들의 사회참여와 권익보호를 위해 넷마블문화재단이 그간 진행해 온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확장하고, 장애인 체육 진흥 및 장기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서 넷마블 장애인 선수단을 창단하게 되었다"고 배경을 밝히면서 "조정 종목의 경우 국내외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으면서도 후원 등의 문제로 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번 넷마블 장애인 선수단 창단과 함께 더불어 적극적인 지원에 힘써 나가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이날 서울시장애인체육회와 넷마블 주식회사·넷마블문화재단은 지속적인 상호교류를 위한 MOU 및 연고지 협약도 체결했다. 서울시장애인체육회는 장비 구입과 훈련 환경 조성을 위해 선수단에 1000만원을 지원한다.

넷마블 장애인 조정팀은 넷마블 및 넷마블문화재단의 든든한 지원에 힘입어,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는 물론 2019 아시아조정선수권, 2019 오스트리아세계조정선수권 등을 안정된 환경에서 준비할 수 있게 됐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