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도마의 신'양학선 바쿠월드컵 예선3위 결승행!

2019-03-15 21:35:16



'돌아온 도마의 신' 양학선(27·수원시청)이 올시즌 첫 출전한 월드컵 대회에서 예선 3위로 결승에 올랐다.



양학선은 15일 오후(한국시각) 아제르바이잔 바쿠 밀리 짐나스티카 아레나(국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체조연맹(FIG) 종목별 월드컵 도마 예선에서 1-2차 시기 평균 14.533점, 전체 3위로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다.

지난해 고질적인 햄스트링 부상으로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 나서지 못했던 양학선이 2017년 10월 세계기계체조선수권 이후 무려 17개월만에 국제 무대에 모습을 드러냈다.

양학선은 1차 시기 런던올림픽 금메달을 안긴 자신의 기술 '양학선'(일명 '양1', 난도 6.0, 도마 앞 짚고 공중에서 세바퀴 비틀기)을 자신있게 선보였다. 착지에서 두 발 정도 뒤로 밀리며 0.3점 감점을 받았지만 압도적인 난도와 실시점수(9.200점)로 14.900점의 고득점을 기록했다. 2차시기 로페즈(스카하라트리플, 도마를 옆으로 짚은 뒤 세 바퀴 비틀기, 난도 5.6점) 기술로 14.166점(실시 8.866점, 감점 0.300점)을 받았다. 1-2차 시기 평균 14.533점으로 무난히 결승에 올랐다.

양학선과 함께 시즌 두 번째 월드컵에 도전한 신재환(한체대)는 1차시기 로페즈 기술로 14.233점, , 2차시가 쿠에르보 540도 기술로 14.433점을 받았다. 평균 13.333점, 전체 7위로 결승에 올랐다.

호주의 크리스토머 렘크스가 1-2차 평균 14.716점으로 예선 1위, 영국의 도미니크 커닝햄이 1-2차 평균 14.637점으로 예선 2위를 기록했다.

신형욱 남자체조 대표팀 감독은 "양학선 선수가 올시즌 첫 국제무대 출전의 부담을 이겨내고 좋은 경기를 했다. 아직 경기감각은 100%가 아니다. 착지에서 약간의 실수가 있었지만 양학선 기술을 시도했고, 무난히 결승에 올랐다. 오랜만의 실전인 만큼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기회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목표는 세계선수권과 도쿄올림픽이다. 월드컵 결승에서 부상없이 마무리를 잘할 수 있도록 격려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양학선의 올시즌 첫 메달색을 결정 지을 진검승부, 도마 결승전은 17일 펼쳐질 예정이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