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삼행시인 유병재, 누나 문근영에게 심쿵 삼행시 선물

2019-03-16 10:35:29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 유병재가 문근영에게 심쿵 삼행시로 깜짝 고백(?)을 한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모은다. 연예계 대표 '삼행시인' 유병재의 로맨틱한 삼행시 선물에 문근영은 감탄하며 '발그레' 미소를 지었다고 해 과연 어떤 삼행시를 선물했을 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늘(16일) 토요일 오후 6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연출 정윤정)은 전현무-설민석-문근영-유병재-다니엘 린데만이 일본 교토에서 '민족 시인' 윤동주의 거룩한 발자취를 따르며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그의 숨겨진 이야기를 전해줄 예정이다.

선녀들이 윤동주와 정지용 시인의 모교인 교토 도시샤 대학을 찾은 모습이 포착됐다. 유병재는 갑작스런 전현무의 제안에 '윤동주' 이름으로 즉흥 삼행시를 지어 멤버들을 감동케 만들었다고. 그는 선녀들의 박수를 받으며 진정한 '삼행시인'에 등극했다는 전언이다.

유병재의 센스 넘치는 삼행시에 흠뻑 빠진 문근영은 "나도 해줘요!"라고 자신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요청했고 이에 유병재는 즉석에서 로맨틱한 삼행시를 선물해 문근영을 심쿵하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문근영은 애정이 듬뿍 담긴 유병재의 삼행시를 듣고 감동해 입을 다물지 못하는가 하면 얼굴을 붉히며 '발그레' 미소를 지어 설렘 가득한 분위기를 만들었다는 후문.

문근영과 유병재의 환상 케미가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삼행시인' 유병재가 윤동주 시인과 문근영에게 바친 삼행시는 과연 어땠을지 오늘(16일)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은 '휴전선'을 넘기 위해 대한민국을 둘러싼 선들이 생기게 되기까지의 배경과 숨겨진 이야기, 그리고 현재의 이야기를 알아보며 '한반도의 선'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다.

한편, 전현무-설민석-문근영-유병재-다니엘 린데만의 발로 터는 '한반도' 탐사 여행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은 오늘(16일) 토요일 오후 6시 15분에 방송된다.

narusi@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