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몰카 유포 혐의' 최종훈, 경찰 출석…"물의 일으켜 죄송"

2019-03-16 10:41:42

FT아일랜드 최종훈 경찰출석 사진=연합뉴스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FT아일랜드 출신 가수 최종훈이 경찰유착 및 불법 촬영 영상 유포 혐의 등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16일 경찰에 출석한 최종훈은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동영상 불법 유포'와 '음주운전을 무마 의혹'에 대해 묻는 취재진에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

앞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 등에 대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던 그는 이번엔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하게 됐다.

이에 최종훈은 팀 탈퇴 및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많은 질타와 분노의 글들을 보며 제가 특권 의식에 빠져 있었다는 것을 느끼고 있고 크게 후회하고 있다. 저의 부도덕한 생활에 대해 크게 죄를 뉘우치고,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며 "죄의식 없이 경솔한 언행을 일삼았던 저의 지난 날에 대해 평생 철저하게 반성하며 살겠다. 앞으로의 조사 또한 거짓 없이 성실히 받고, 그에 응당한 대가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narusi@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