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부산S여고 교사 성폭력 제보 공식계정…피해 글 잇따라

2019-03-19 09:03:54

[인스타그램 캡처]

부산의 한 여자고등학교에서 교사에게 성폭력을 당했다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이 잇따라 올라와 교육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9일 SNS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에는 부산 S여고 교직원들의 성폭력 사례를 제보받는 공식계정이 생기며 피해 사례를 담은 글이 이어지고 있다.



트위터에는 해당 여고 이름과 '미투', '미투 공론화', '교내성폭력 고발' 등과 같은 문구에 해시태그(#)를 붙인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
카카오톡 오픈 채팅에서도 S여고 재학생과 졸업생 피해 사례를 받는 방이 운영되고 있다.

한 트위터 제보 내용을 보면 "봉사활동 때 한 교사가 체육복보다 좀 짧은 반바지를 입은 학생을 보고 '그렇게 짧은 바지 입고 오면 할아버지들이 너를 반찬으로 오해해 먹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인스타그램 제보에는 한 교사가 특정 학생을 찍어 "키스 같은 거 해봤을 거 아니야"라며 묻거나 "남자친구랑 실수로 임신하게 되면 어떻게 할 거야"라고 물어봤다는 내용 등이 있다.

SNS 피해 글을 보면 가해 교사와 피해 학생 모두 다수이고, 피해 시기도 매우 광범위하다.

부산시교육청은 18일 S여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청은 피해 내용이 확인되면 경찰에 수사 의뢰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한 관계자는 "학교전담경찰관과 수사팀을 교육청 전수조사 때 참관하게 했다"면서 "설문조사 결과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ready@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