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종, '하나뿐인내편' 종영소감 "강수일로 살아간 6개월 잊지 못해"

2019-03-18 07:35:5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최수종이 '하나뿐인 내편'을 떠나보내며 마지막 인사를 고했다.



KBS2TV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에서 오직 딸을 위해 살아가는 강수일로 분해 극의 중심을 묵직하게 이끌어간 최수종은 캐릭터가 가진 서사를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국민 배우'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최수종은 회를 거듭할수록 짙어지는 내면 연기를 선보이며 캐릭터의 감정선을 세밀하게 표현해 보는 이의 가슴마저 먹먹하게 만들곤 했다. 특히 최수종은 눈빛만으로도 강수일의 희로애락을 담아내며 안방극장을 압도한 것은 물론 또 다른 하나뿐인 내편, 홍주(진경 분)와의 설렘 가득한 중년 로맨스도 선보이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여과 없이 발휘했다.

이에 최수종은 "제일 먼저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하나뿐인 내편'이란 큰 작품에서 일부분의 한 역할을 했을뿐인데 너무나도 많은 사랑을 주셔서 끝까지 달려올 수 있었다."고 전하며 "감독님, 작가님, 배우분들 그리고 카메라 뒤편에서 늘 고생하고 힘써준 스태프 여러분 모두가 노력하면서 만들어가다 보니 좋은 작품과 좋은 결과를 얻은 것 같다.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6개월이란 시간 동안 강수일로 살아가며 함께 울고 웃었는데 벌써 이렇게 마지막이라고 하니 아쉽기도 하다. 앞으로 또 다른 작품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늘 변함없이 열심히 하는 배우 최수종이 되도록 하겠다"고 아쉬운 마음과 함께 남다른 각오를 비쳤다.

이처럼 최수종은 오랜시간 켜켜이 쌓아온 연기 내공을 통해 캐릭터의 변화를 촘촘하고 몰입감있게 완성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