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즈 결승 타점' 키움, 시범경기 최종전서 2대0 승리…주전 뺀 KIA '영봉패'

2019-03-20 15:36:09

2019 KBO리그 시범경기 KIA와 키움의 경기가 2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KIA 선발투수 임기영이 힘차게 볼을 던지고 있다. 고척=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키움이란 새 스폰서를 장착한 히어로즈가 2019시즌 마지막 시범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키움은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IA와의 프로야구 시범경기 최종전에서 선발 김동준의 4이닝 무실점 호투와 4회 샌즈의 결승 적시타에 힘입어 2대0 신승을 거뒀다.

이로써 키움은 5승3패(승률 0.625)를 기록했다. KIA는 3승2패(승률 0.600)를 기록했다.

3회까진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졌다. KIA 선발 임기영은 3이닝 동안 11타자를 상대해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키움 선발 김동준도 만만치 않았다. 4~5선발 후보 안우진이 'A형 독감'에 걸려 갑작스럽게 선발등판하게 된 김동준은 4이닝 동안 3피안타 2탈삼진으로 쾌투를 펼쳤다.

틈새는 4회 말 벌어졌다. 키움 클린업 트리오가 선취점을 뽑아냈다. 선두 김하성이 KIA 임기영이 예정된 3이닝을 마치고 내려간 뒤 마운드를 물려받은 유승철에게 중전안타를 생산했다. 이후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샌즈가 우전 적시 2루타를 때려내면서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분위기는 양팀 중간계투 싸움으로 흘렀다. 키움은 5회부터 신재영 김성민 양 현을 잇따라 출전시켜 리드를 지켜냈다. KIA는 하준영 이민우 김세현을 투입해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하지만 키움 타선은 8회 다시 불을 뿜었다. 6번째로 마운드에 오른 KIA 마무리 김윤동을 상대로 선두 김수환과 후속 허정협이 연속 안타를 때려낸 뒤 주효상이 볼넷으로 무사 만루 상황을 만들었다. 이후 예진원이 3루 땅볼, 김규민이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추가득점에 실패하는 듯 보였지만 김혜성이 우전 적시타로 3루 주자 허정협을 불러들였다.

키움은 8회부터 등판한 이보근을 9회에도 마운드에 올려 승리를 챙겼다. 이보근은 선두 류승현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후속 문선재와 황대인을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박정우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오선우를 삼진으로 잡아냈다. 고척=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